한국 IMD 국가경쟁력 23→27위..2018년 이후 첫 하락

김다영 입력 2022. 6. 15. 08:14 수정 2022. 6. 15. 08: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선들이 하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이 발표한 '2022년 IMD 국가경쟁력 연감'에서 한국이 평가 대상 63개국 중 27위를 차지해 지난해(23위)보다 4계단 하락했다.

15일 기재부는 이같이 밝히며 IMD 평가에서 한국의 국가경쟁력 순위가 내려간 것은 2018년(2017년 29위→2018년 27위) 이후 4년 만이라고 말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적자가 늘고 연금 적립금은 줄어드는 등 정부 재정 여건이 악화하면서 그만큼 국가경쟁력도 후퇴한 것으로 풀이된다.

'30-50클럽'(1인당 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 7개국 가운데는 프랑스(28위)·일본(34위)·이탈리아(41위)보다 순위가 높았으나, 미국(10위)·독일(15위)·영국(23위)에 뒤져 4위를 유지했다.

IMD 국가경쟁력 한국 순위변화 추이. 자료=기획재정부 제공


분야별로는 '경제 성과' 순위가 18위에서 22위로 내려갔다. 경제 성과는 국내 경제·국제 무역·국제투자·고용·물가 등 5개 세부 부문별로 평가하는데, 이 중 국내 경제 부문 순위가 5위에서 12위로 7계단 떨어져 특히 큰 폭으로 내려갔다. 기재부는 "국내경제의 경우 거시 지표가 개선된 가운데에도 작년에 높은 순위를 기록한 데 따른 반사 효과로 순위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외 국제투자(3계단↓)·고용(1계단↓) 등도 순위가 내려갔으나 국제무역(3계단↑)·물가(2계단↑) 부문 순위는 상승했다.

정부 효율성 분야 순위는 34위에서 36위로 내려갔다. 국내외 자본시장 접근성 등 기업 여건 부문 순위(1계단↑)는 올라갔으나 재정·조세정책 등의 평가가 악화한 결과다.

특히 재정 부문의 경우 '미래에 연금이 잘 적립되는 정도'를 평가한 순위가 종전 35위에서 50위로 15계단 급락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 적자 비중 순위도 6위에서 9위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재정 부문 순위는 26위에서 32위로 6계단 하락했다.

기업 효율성 분야의 경우 순위가 27위에서 33위로 뒷걸음질 쳤는데, 대기업의 국제 기준 효율성 순위(13계단↓)가 특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외 근로자 동기부여도, 인재 유치 우선도, 두뇌 유출도와 기업의 신속한 기회·위기 대응 정도 순위도 함께 떨어졌다.

다만 도로·에너지 생산량 등 인프라 순위는 17위에서 16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기재부는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바탕으로 공공·노동·교육·금융·서비스 5대 부문 구조개혁을 추진하는 한편, 민간 활력을 높이는 등 국가경쟁력 제고 노력을 강도 높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989년부터 발표되고 있는 IMD 국가경쟁력 순위는 경제 성과·정부 효율성·기업 효율성·인프라 4개 분야, 20개 부문별로 평가하며 전년도 계량지표와 별도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순위를 매긴다. 조사 대상 국가 수는 매년 바뀐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