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가야돼" 일본인 긴줄..비자발급 개시 日영사관도 놀랐다

이영희 입력 2022. 6. 1. 18:37 수정 2022. 6. 1. 20: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이돌 그룹 '투마로우 바이 투게더' 콘서트가 7월 초에 있어요. 꼭 서울에 가야 합니다."(30대 여성)

"한국인 남자친구와 못 만난 지 3년째에요. 빨리 보고 싶어요."(20대 여성)

1일 오후 3시 30분, 일본 도쿄(東京) 아자부주반(麻布十番)에 있는 대한민국 대사관 영사부(영사관) 앞에 서른 명 정도의 사람들이 돗자리 등을 펴고 앉았다. 이날부터 시작된 한국 관광 비자 신청을 위해 도쿄 영사관을 찾은 일본인들이다. 이날 신청 분은 이미 마감돼 이들은 이곳에서 다음날인 2일 오전까지 밤을 새며 기다릴 계획이라고 했다.

1일 오후 3시 30분쯤 일본 도쿄 한국 영사관 앞에 한국 관광 비자를 받으려는 일본인들이 줄을 서 있다. 이들은 이날 비자를 신청하지 못해 다음 날인 2일 오전까지 이곳에서 기다릴 계획이다. 이영희 특파원


전날인 5월 31일 밤부터 비자를 신청하려는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해 이날 아침 영사관 앞에는 500m가 넘는 행렬이 늘어섰다. 오전 9시에 이미 기다리는 사람들이 800명을 넘었고, 10시 즈음엔 1000여 명까지 늘어났다. 영사관 업무 진행 상 하루 신청을 할 수 있는 인원은 최대 200명. 이날 선두에 줄을 섰던 200명을 제외한 사람들은 기약 없이 집으로 돌아가야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년 넘게 참아왔던 일본인들의 한국 여행 욕구가 관광 비자 신청 열기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양국 민간 교류가 완전히 끊긴 사이 일본에서는 한국 음악이나 드라마, 음식·화장품 등이 크게 유행하며 4차 한류붐이 일었다. 이날 비자를 신청하러 온 사람들은 "한국에 꼭 가보고 싶어 그동안 여행이 재개되기만을 간절히 기다려왔다"고 했다.

1일 오후 일본 도쿄에 있는 한국 영사관 앞에 한국 관광 비자를 받으려는 일본인들이 줄을 서 있다. 안내판에는 "오늘의 관광 비자 신청이 끝났다"고 적혀 있다. 이영희 특파원


관광 비자 신청을 위해 영사관을 찾은 이의 80% 정도는 여성으로, 여행, 콘서트 관람, 친구 방문 등 다양한 이유로 한국 방문을 계획 중이었다. 결국 이날 비자 신청을 하지 못했다는 스기무라(53)씨는 10대 딸이 K팝 아이돌이 되기 위해 한국으로 건너가 기획사 연습생으로 교육을 받고 있다. "1년 반 전 딸이 한국에 간 후 한번도 만나지 못했다"며 "이렇게 오래 생이별을 하게 될 지 몰랐다. 밤샘 해서라도 내일은 꼭 비자를 신청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 관광 비자 신청은 1일부터 시작됐지만 도쿄 영사관을 통해 비자가 발급되는 데는 3주에서 한 달 정도가 걸린다. 7월이 되어야 본격적인 한국 여행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첫날 비자 신청에 실패한 사람들 중 일부는 "일정이 촉박해 비자를 받으려면 이번 주 내 신청 해야 하는데, 이대로라면 불가능할 것 같다"며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대사관 측도 당황하는 분위기다. 첫날부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도쿄 뿐 아니라 오사카(大阪) 등 일본 주요 도시의 한국 영사관에서 이날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후쿠오카(福岡) 영사관은 관광 비자 신청자가 예상보다 많아 당초 1주일로 예정했던 비자 발급 소요 기간을 2주일로 늘렸다.

1일 오전 일본 도쿄 한국 영사관 앞에는 한국 관광 비자를 신청하려는 사람들의 행렬이 500미터 넘게 이어졌다. [TBS 방송화면 캡처]


배경택 도쿄총영사는 "한국을 여행하려는 일본인들의 열망이 이 정도로 크다는 데 놀랐다"면서 "민간 교류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를 한·일 양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하루 빨리 무비자 여행 등이 가능해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은 327만 여 명으로, 하루 평균 1만 여 명이 한국을 찾았다. 같은 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558만 여 명이었다.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