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in 칸] '감독상' 박찬욱·'주연상' 송강호 "따로 와서 같이 받아..재밌다"

김예은 기자 입력 2022. 5. 29. 07: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트로피를 품에 안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송강호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에 송강호는 "'박쥐' 한 지 꽤 오래 됐다"고 말했고, 박찬욱 감독은 "거절만 하지 말아 달라. 시간만 달라"고 밝혀 웃음을 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칸(프랑스), 김예은 기자)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트로피를 품에 안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이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송강호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두 사람은 폐막식이 끝난 후 취재진이 모인 프레스룸을 방문해 짧은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먼저 박찬욱 감독은 "같은 영화로 왔다면 받기 어려웠을 거다. 감독, 주연상을 잘 주지 않으니까. 따로 와서 같이 받게 된 것 같아서 더 재밌다"고 말했다. 

이에 송강호는 "박 감독하고 오랫동안 작업했던 배우이고, '박쥐'로 심사위원상도 받으셨고 또 그래서 남다른 감정이다. 물론 저는 고레에다 감독 '브로커'로 상을 받았지만 식구들이 받아서 뿌듯하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9년 영화 '박쥐'로 함께 칸 영화제를 찾은 바 있다. 그로부터 13년 후 다른 영화로 다시 칸 영화제를 찾아 각각 트로피를 안은 것. 이에 다시 한 번 같이 작업을 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송강호는 "'박쥐' 한 지 꽤 오래 됐다"고 말했고, 박찬욱 감독은 "거절만 하지 말아 달라. 시간만 달라"고 밝혀 웃음을 줬다.

한편 칸 영화제는 지난 17일 개막했으며, 28일을 끝으로 폐막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