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브로커' 모두 수상 유력.. 어떤 상의 주인공 될까 [오마이 칸]

이선필 입력 2022. 5. 29. 03:12 수정 2022. 5. 29. 03: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 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 가 제75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모두 수상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오후(현지 시각)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주최 측이 두 영화 감독과 출연 배우들에게 폐막식에 참석할 것을 요청했다.

2017년 봉준호 감독의 <옥자> 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등 2편의 한국 영화가 함께 경쟁 부문에 진출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땐 두 작품 모두 수상이 불발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마이 칸] 28일 저녁 8시 30분 폐막식 참석 요청 받아

[이선필 기자]

 
 제75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 및 배우 박해일, 탕웨이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 CJ ENM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가 제75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모두 수상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오후(현지 시각)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주최 측이 두 영화 감독과 출연 배우들에게 폐막식에 참석할 것을 요청했다.

통상 경쟁 부문 초청작에게 폐막일 당일 연락이 가는 건 본상을 수여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2019년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또한 폐막식 당일 점심 무렵 연락을 받고 행사에 참석했고,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 모두 한국영화기에 두 영화가 본상을 받으면 <기생충>의 황금종려상에 이어 한국영화 역사상 또 하나의 새로운 역사를 쓰는 셈이다. 2017년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 등 2편의 한국 영화가 함께 경쟁 부문에 진출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땐 두 작품 모두 수상이 불발됐다.

28일 저녁 7시 30분 무렵부터 진행되고 있는 레드카펫엔 박찬욱 감독, 박해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이지은, 이주영, 강동원의 모습이 보였다. 

<버라이어티> 등 주요 외신은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을 유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점치고 있는 분위기다. <헤어질 결심>은 칸영화제 공식 소식지인 <스크린 데일리> 평점 3.2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작품 중 최고점을 받고 있다. <브로커>는 <스크린 데일리> 평균 평점은 1.9로 낮았지만, 폐막식에 참석하며 어떤 상을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75회 칸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브로커>의 프리미어 시사회가 26일 오후 7시(현지 시각 기준) 진행됐다.
ⓒ CJ EN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