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인 줄 알았는데..최종전 떠올린 살라

권동환 기자 입력 2022. 5. 28. 2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리버풀의 살라가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에서 기분이 급격하게 바뀌었던 경험을 소개했다.

리버풀의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는 지난 23일(한국시간) 안필드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경기에서 일어났던 사건을 설명했다.

리버풀은 경기를 3-1로 승리했지만, 역전승을 거둔 맨시티가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 지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인턴기자) 리버풀의 살라가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에서 기분이 급격하게 바뀌었던 경험을 소개했다.

리버풀의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는 지난 23일(한국시간) 안필드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경기에서 일어났던 사건을 설명했다. 당시 프리미어리그의 모든 팀들은 같은 시간에 리그 최종전을 치르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때 리버풀은 맨시티의 경기 상황이 신경 쓰일 수 밖에 없었다. 승점 1점 차로 맨시티가 1위였던 상황이었기에, 리버풀로서는 맨시티가 대전 상대였던 아스톤 빌라에게 무승부 혹은 패배를 당하길 바라야 했다. 

28일 BT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살라는 1-1 동점 상황에서 후반 38분에 역전골을 넣은 순간 "리버풀의 우승인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곧바로 관중들이 맨체스터 시티의 경기 상황을 알려주자 크게 실망했다고 밝혔다. 

살라는 "후반전에 교체 투입되고 경기 중 팬들에게 맨시티 경기 상황을 물어봤는데, 빌라에게 0-2로 지고 있다고 들었다. 하지만 맨시티는 언제든 동점을 만들 수 있는 팀이기에 우리에겐 승리가 필요했다. 그래서 역전골을 넣은 직후 난 우리가 리그 우승을 해냈다고 생각했다"며 당시의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역전골을 동료들과 축하한 뒤, 난 팬들에게 '지금 맨시티 경기가 어떻게 돼가고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팬들에게 맨시티가 3-2로 역전했다고 말을 듣자 몹시 허탈했다"고 밝혔다. 리버풀은 경기를 3-1로 승리했지만, 역전승을 거둔 맨시티가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 지었다.

경기가 끝난 뒤 팀 분위기에 대해 살라는 "경기에서 이겼지만 모두 리그 우승을 아쉽게 놓쳤기에 선수단 모두가 실망했다. 그래도 우리에게는 내일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해 성공적인 시즌으로 마무리할 기회가 있다"면서 각오를 드러냈다.

사진=AP/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