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규 한신학원 이사장, 5·18 유네스코 등재 공로 '평화메달'

서명수 입력 2022. 5. 27. 18:44 수정 2022. 5. 28. 06: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학교법인 한신학원(한신대학교·영생고등학교) 박상규 이사장이 5·18민주화운동을 UN유네스코에 등재시키는 데 기여한 공로와 노력을 인정받아 5·18민주화운동유네스코등재기념사업위원회(이사장 김영진)로부터 ‘평화메달’을 수여받았다.

5·18민주화운동 UN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등재 및 기념사업위원회에서는 5·18민주화운동이 세계의 인류자산으로 등재된 지 11주년을 기념해 5·18민주화운동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등재 제11주년 기념 및 평화메달 수여식을 지난 24일 오후 2시 광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개최했다.

박상규 이사장은 평생 민주, 인권, 정의, 통일, 평화를 실천하는 삶을 살아왔고 5·18민주화운동을 유네스코에 등재시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한 공을 인정받아 고 강신석 전 광주 5·18기념재단 이사장, 고 윤영규 전 5·18기념재단 이사장, 박석무 전 5·18기념재단 이사장, 김양래 전 5·18기념재단 상임이사와 함께 ‘평화메달’을 수여받았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김영진 이사장은 “5·18민주화운동 세계기록유산이 인류공영과 세계평화에 기여한 위대한 유산으로 공인받기까지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주신 다섯 분의 민주투사에게 보답코자 평화메달을 수여한다”며 “우리 모두 이분들의 뜻을 이어받아 5·18민주화운동이 세계 인류의 자산으로 등재된 5·18 기록물을 더욱 가꾸고 소중히 키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상규 이사장은 “역사의 어두운 길목에서 살려고 한 일인데 기록을 남기려는 곳에서 기억해주고 상을 주셨다. 살아남은 부채를 갚을 길이 요원한 빚쟁이로서 민망하기 그지없다. 단지 평화를 위해 더욱 충성하라는 충고로 받아들이고 다시 한 번 이런 큰 상을 주신 김영진 이사장과 하나님께 감사할 뿐”이라며 “앞으로도 책임감을 느끼고 5월 정신을 더 열심히 구현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5·18을 잘 모르는 청년들에게 선한 나눔을 들려주는 사명을 잊지 않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서명수 기자’ seo.myongsoo@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