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 여성이 도로 한복판서 교통정리" 대낮 신고에 발칵

김경희 입력 2022. 5. 26. 22:35 수정 2022. 5. 26. 22: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5일 부산의 한 도로에서 나체로 도로를 활보하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대낮에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도로를 활보하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좌동의 한 도로에서 나체로 교통정리를 하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의 지시에 따라 여성은 바로 지구대로 이동했고 무사히 가족에 인계됐다.

26일 담당 경찰은 “현재 수사 중인 여성청소년 사건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정보를 밝히기는 어렵다”면서 “사건 당일에는 여성의 몸이 좋지 않아 자세한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귀가시켰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후 여성의 상태가 안정된 뒤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현장에 있던 한 네티즌은 당시 현장 상황을 담은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기도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