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MB 집 이어..文 양산 집 26억에 산 '사저 컬렉터' 누구

김다영 입력 2022. 5. 26. 17:50 수정 2022. 5. 26. 18: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중앙포토


문재인 전 대통령이 취임 전 살았던 경남 양산시 매곡동 주택을 산 사람은 기업인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으로 알려졌다. 홍 회장이 전직 대통령의 사저를 사들인 것은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26일 법원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양산시 매곡동 문 전 대통령 사저 소유자가 문 전 대통령에서 마리오아울렛 회장 홍성열 회장으로 바뀌었다. 홍 회장이 사저를 단독소유하는 것으로 나온다. 소유권 이전 원인은 2022년 2월 17일 매매에 따른 것으로 지난 25일 소유권 이전 접수가 됐다.

홍 회장은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 삼성동 사저, 지난해 이명박 전 대통령 서울 논현동 사저를 매입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문 전 대통령 사저까지 사들이면서 일각에서는 '사저 컬렉터'라는 별칭이 생길 정도다.

문 전 대통령은 현직이던 지난 2월 17일 매곡동 사저 건물(329.44㎡)과 주차장(577㎡), 논 3필지(76㎡), 도로 2필지(51㎡)를 총 26억1662만원에 매각했다.

매곡동 사저는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근무를 마치고 2009년 1월과 3월, 두 차례에 걸쳐 총 9억원을 주고 사들였다.

문 전 대통령은 매곡동 사저를 매각한 비용으로 퇴임 후 머물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사저 건축비로 충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