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광기 익숙해진 민주..이준석 지지자와 다를바 없어"

정시내 입력 2022. 5. 25. 23:29 수정 2022. 5. 26. 06: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당 쇄신을 촉구하며 지도부 내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성비위 진실을 밝히는 일을 ‘내부총질’이라 폄하하고 피해자에게는 무차별적인 2차 가해를 했다”고 비판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이상 암흑의 겨울 속에 살 수는 없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박 위원장은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고 공언하고, 여성할당제를 없애는 것이 공정이라 주장하는 윤석열 정부의 하루하루가 참으로 견디기 어려운 고통”이라고 했다.

이어 “부끄럽게도 우리당의 벽도 윤석열, 이준석의 벽보다 낮지 않다”고 적었다.

그는 “성폭력을 징계하겠다는 저에게 쏟아지는 혐오와 차별의 언어는 이준석 지지자들의 것과 다르지 않았고, 제 식구 감싸기와 온정주의는 그들보다 오히려 더 강한 것 같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가장 가슴 아팠던 것은 저를 향한 광기 어린 막말이 아니”라며 “그 광기에 익숙해져 버린, 아무도 맞서려 하지 않는 우리당의 모습이다”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적어도 우리가 ‘민주당’이라면 피해자를 가해자로부터 지켜내야 한다. 사건의 진실을 감춰도 안 되고, 선거를 이유로 조사와 징계를 미뤄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가해자 편을 드는 이들이, 진실을 밝히는 일을 ‘내부총질’이라 폄하했다. 피해자에게는 무차별적인 2차 가해를 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우리당이 반성하고 변하지 않으면 우리는 어디에서 어떤 희망을 찾을 수 있을까. 어떻게 이 혐오와 차별의 시대를 끝낼 수 있을까”라며 “우리당이 반성하고 변해야 한다는 외침은 우리가 사람답게 안전하게 살아야 한다는 절규”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최근 당내 성비위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에 대한 조치와 최강욱 의원의 성적 발언 논란에 강경하게 대처했다. 이를 두고 민주당 내부 강성 의원들과 당원들, 지지층에게 내부총질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