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주문한 뒤 "신고하겠다"..업주들 돈 뜯은 간 큰 중학생들

이지영 입력 2022. 5. 25. 21:19 수정 2022. 5. 26. 06: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1


가게에서 술을 주문한 후 미성년자 신분임을 밝히면서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업주들의 돈을 뜯은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공동공갈 혐의로 남자 중학생 2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 의정부시 일대 노래방, 주점을 돌며 가게 주인들을 협박해 총 7차례에 걸쳐 약 60만원을 뜯어낸 혐의다.

주로 새벽 시간대 가게에 들어가 술을 주문하고, 주문한 술이 나오면 나이를 밝히며 “미성년자에게 술을 팔았으니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학생들을 조사하지 않아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며 “보호자와 논의해 조만간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