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2' 신시아, 김다미 잇는 대형 신인 등극할까 [종합]

이창규 기자 입력 2022. 5. 24. 12:3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마녀2'가 확장된 세계관과 함께 4년 만에 돌아왔다.

24일 오전 영화 '마녀2'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신시아,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조민수, 박훈정 감독이 참석했다.

'마녀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이날 박훈정 감독은 "속편이 나오기까지 4년이 걸렸다. 그 사이 지구촌에는 많은 사건사고가 일어났다. 코로나19 사태가 있으면서 원래 계획보다 많이 늦어지고 여러 상황 때문에 지속될 수 있을 지 없을 지 불투명했다"면서 "상황에 맞춰 이야기를 계속 하고 싶었다. 그래서 가진 이야기로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펼쳤다. 아직 전체 이야기의 10분의 1도 안 꺼낸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1편과 달라진 점에 대해서 "1편에 비해서 돈을 더 많이 썼다. 1편이 한정된 공간이었다면 2편은 펼쳐진 공간에서의 액션이 나온다. 연구도 많이 했고, 찍을 때 배우들도 고생을 많이 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무려 140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소녀 역에 캐스팅된 신예 신시아는 "처음에는 진짜 믿기지 않고 많이 얼떨떨했다. 이제 질문을 해주니까 실감이 나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믿기지 않아 멍하다가 갑자기 실감이 나면서 행복하고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전편에서 김다미가 연기했던 구자윤과의 차이점에 대해 신시아는 "마녀 프로젝트의 실험체인 것은 같지만, 경험과 환경의 차이가 가장 큰 것 같다. 구자윤은 어린 시절부터 가족 친구들과 소통하면서 사회적 경험을 하면서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익숙한 반면 소녀는 사회적 경험이 부족하고 감정 표현이 많이 미숙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맡은 소녀는 실험체 중에 가장 강력한 존재"라면서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능력을 가지고 있어 맨몸 액션, 와이어 액션을 많이 했다. 그래서 마블 히어로 영화나 초능력자가 등장하는 영화를 많이 보면서 연구했다"고 설명했다.


1편에 등장한 닥터 백의 쌍둥이 자매 백총괄을 연기한 조민수는 "시리즈에 같이 참여했는데, 이번엔 저도 감독님처럼 걱정이 되더라. 그래서 감독님과 계속 얘기를 많이 했다. 세계관이 많이 복잡해졌다"면서 "닥터 백과 백 총괄은 쌍둥이 자매지만 다른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생각이 조금 다른 인물인데 어찌됐든 9편까지 (소녀를) 만들어내려고 한다"고 농담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박은빈은 "전편에선 구자윤이 평범한 삶을 살다가 연구소로 들어가 액션이 벌어진다. 반면 '마녀2'는 비밀 연구소에서 탈출한 소녀가 세상 밖을 마주하는 내용이라 공간이 크게 나올 거다. 엄청난 스케일로 촬영했는데 어떻게 구현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특수요원 조현 역을 맡은 서은수는 "그동안 비슷한 캐릭터를 많이 하면서 캐릭터와 장르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그 때 만난게 조현이었다"면서 "제게서 다른 얼굴을 발견해주고 캐스팅해준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액션 연기를 위해 액션스쿨에 가서 연습하고 훈련받았다. 특히 총기 액션이 많아서 총에 익숙해져야 했다. 그래서 잘 때도 총을 갖고 자다보니 허리가 아프더라. 그래서 머리 맡에 두고 자면서 총에 익숙해지려 노력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박훈정 감독과 10년 만에 작품으로 재회한 진구는 "감독님이 조금 더 베테랑이 되셨다. 고수의 풍미가 한층 더 생긴 것 같다. 배우로서 신뢰가 간다"라며 "좋은 작품에 캐스팅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마찬가지로 박훈정 감독의 '대호'에 출연했던 성유빈은 "감독님의 팬으로서 ('마녀2'에) 지나가는 행인으로라도 출연하고 싶었다. 어떠한 역할이든 상관없었는데 재밌는 역할을 주셔서 기뻤다"며 웃었다.


끝으로 박훈정 감독은 "제 영화도 제 영화지만, 극장에서 영화를 볼 수 있게 된 것만으로도 기쁘다. 얼른 작품을 보러가고 싶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헀다.

한편, '마녀2'는 6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김한준 기자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