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세령 대상 부회장, 칸 영화제 포착..'연인 이정재 응원'

장진아 입력 2022. 5. 20. 15:43 수정 2022. 5. 20. 16: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이정재의 첫 연출작 '헌트'가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됐다.

이정재가 연출하고 정우성과 함께 출연한 영화 '헌트'는 19일(현지시각) 칸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미드나잇 스크리닝에서 첫 선을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장진아 기자]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연인 이정재를 응원하기 위해서다.

이정재의 첫 연출작 '헌트'가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돼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됐다.

임 부회장은 이정재의 뒤쪽에 앉은 채 지인들과 함께 이 영화를 관람했다.

이정재가 연출하고 정우성과 함께 출연한 영화 '헌트'는 19일(현지시각) 칸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미드나잇 스크리닝에서 첫 선을 보였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공식 상영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 여유로운 모습으로 등장,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에 미소로 화답하는 등 현장의 분위기를 한껏 즐겼다.

이정재와 임 부회장은 2015년부터 8년째 열애 중으로,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에서 열린 '2021 LACMA 아트+필름 갈라'에도 함께 참석한 바 있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