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파월 "물가 잡는데 고통 있을 것..그래도 계속 금리 인상"

뉴욕=조슬기나 입력 2022. 5. 18. 04:59 수정 2022. 5. 18. 09: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플레이션이 분명하고 확실히 내려가는 것을 볼 때까지, 우리는 계속 갈 것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40여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확인했다.

이달 초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파월 의장은 "경제 여건이 비슷하다면 다음 회의에서 0.5%포인트 인상을 논의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인플레이션이 분명하고 확실히 내려가는 것을 볼 때까지, 우리는 계속 갈 것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40여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확인했다.

파월 의장은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퓨처 오브 에브리싱' 행사에 참석해 "물가 안정을 회복하는 데 약간의 고통이 수반될 수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낮출 수 있는 수단과 결의 모두 가지고 있다"며 중앙은행인 Fed가 물가 안정 과제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광범위하게 인식된 중립 금리의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면, 우리는 그 일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며 2.5% 수준으로 추정되는 중립 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달 초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파월 의장은 "경제 여건이 비슷하다면 다음 회의에서 0.5%포인트 인상을 논의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파월 의장은 경기 침체를 초래하지 않고 인플레이션에 대응하는 이른바 '연착륙'에 대한 확신을 여전히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그는 "이는 어려운 과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경제 여건과 관련해서는 강력한 소매판매 등 지표를 언급하며 "튼튼하다. 덜 완화적인 긴축 통화정책에 잘 견딜 수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어 통화 긴축에도 강력한 노동시장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Copyright ©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