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증시 바닥 논쟁..버핏 '저가 매수' vs 모건스탠리 "15% 더 떨어진다"

박병희 입력 2022. 5. 17. 11: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올해 강한 저가 매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버핏의 보험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지난 두 달간 주식 매수에 수 백억달러를 투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크셔는 2월 말부터 옥시덴탈 주식을 매수하기 시작했고 현재 버크셔의 상위 10대 투자 종목이 된 것으로 보인다.

주식 시장 투자자들이 채권 시장 투자자들보다 더 경기 침체 위험에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JP모건 "주식시장 침체 확률 70% 반영..채권 시장보다 과도"
워런 버핏 [사진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올해 강한 저가 매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버핏의 보험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지난 두 달간 주식 매수에 수 백억달러를 투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버크셔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1467억달러였던 버크셔의 현금 보유량은 3월 말 기준 1063억달러로 줄었다.

버크셔는 에너지 관련주에 대규모 투자했다. 지난주에만 옥시덴탈 페트롤리엄 주식 90만1768주를 매수했다. 버크셔는 2월 말부터 옥시덴탈 주식을 매수하기 시작했고 현재 버크셔의 상위 10대 투자 종목이 된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 버크셔는 지난 몇 달간 셰브론 주식도 크게 늘렸다.

올해 옥시덴탈 주가는 134% 급등했고 셰브론 주가도 47% 상승했다. 반면 S&P500 지수는 16% 떨어졌다.

버크셔는 그 외 액티비전 블리자드, 휴렛팩커드, 씨티그룹, 알리 파이낸셜, 애플 등의 주식을 매수했다. 반면 1989년 이후 계속 보유했던 웰스파고 주식을 청산했다.

버핏은 항상 "다른 투자자들이 두려워할 때 탐욕을 부리라"고 조언해왔다. 코로나19 이후 주가가 올랐던 지난 2년간 탐욕을 부릴 기회가 없었고 버크셔의 현금 보유량은 지난해 말 1500억달러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 수준으로 쌓였다. 올해 S&P500 지수가 크게 떨어지자 대규모 주식 매집에 나선 것이다.

S&P500 지수 1년 추이

버핏은 주가가 바닥이라는 판단에 저가 매수에 나섰지만 주가 바닥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모건스탠리의 마이클 윌슨 투자전략가는 이날 보고서에서 S&P500 지수가 3400선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날 S&P500 지수 종가 4008.01%보다 15%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윌슨은 자신의 기본적인 예상 시나리오는 미국 경제가 침체를 피하는 것이지만 최근 침체 위험이 상당히 높아진 것은 사실이라며 이러한 점에서 주가가 다소 비싸보인다고 말했다. 윌슨은 주식시장이 계속해서 높은 변동성을 보일 것이라며 S&P500 지수가 최저 3400까지 떨어진 뒤 내년 봄에 다시 3900선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지난 13일 S&P500 지수가 2.39% 급반등한 것을 두고 베어마켓 랠리일 뿐이라고 진단했다. 하락 흐름 속에서 일시적인 반등 흐름일 뿐이라고 평가절하하며 더 큰 하락을 예상했다.

JP모건 체이스의 마르코 코바노비치 투자전략가는 주식시장에 반영된 침체 위험이 채권 시장에 반영된 위험보다 높다는 분석을 내놨다. 주식 시장 투자자들이 채권 시장 투자자들보다 더 경기 침체 위험에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코라노비치는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미국과 유럽 주식시장 현재 주가는 단기간 내 침체 위험 확률을 70% 정도로 보고 있따고 분석했다. 반면 투자 등급 채권 시장에서는 침체 확률을 50%, 비적격 투자 등급 채권 시장에서는 30%, 금리 시장에서는 20%까지 낮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식시장 투자자들이 침체 위험을 과도하게 보고 있기 때문에 침체 불안이 사그라들면 주식시장 반등이 강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또 주식시장 투자자들의 예측이 맞아 실제 침체가 발생한다면 채권 시장어 더 크게 하락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코라노비치는 향후 6~12개월 안에 침체가 발생한 확률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