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애플 노린다"..'공매도 전설' 마이클 버리, 애플 하락 베팅

홍성진 입력 2022. 5. 17. 10: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를 정확히 예측하며 '공매도 전설'로 유명해진 마이클 버리(Michael Burry)가 애플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

16일(현지시간) CNBC는 "지난해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한 마이클 버리가 올해는 애플을 노렸다"면서 "지난 1분기 중 애플 풋옵션 총 20만 6,000주를 매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버리, 애플 풋옵션 20만 6,000주 매수"
"애플 주가, 올해 초 대비 15% 하락"

[한국경제TV 홍성진 외신캐스터]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를 정확히 예측하며 '공매도 전설'로 유명해진 마이클 버리(Michael Burry)가 애플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

16일(현지시간) CNBC는 "지난해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한 마이클 버리가 올해는 애플을 노렸다"면서 "지난 1분기 중 애플 풋옵션 총 20만 6,000주를 매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앞서 마이클 버리는 지난해 테슬라 하락에 베팅해 세간의 관심을 모은바 있다.

당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보고서에 따르면, 마이클 버리가 이끄는 사이언 자산운용은 1분기 중 테슬라 주식 80만 100주에 대해 풋옵션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2분기에는 테슬라 풋옵션 보유량을 총 107만 5,500주까지 늘리며 테슬라 주가 하락에 본격적으로 베팅했다.

풋옵션은 주식을 특정 시기에 미리 정한 가격으로 팔 수 있는 권리를 담은 계약이다. 때문에 주가가 행사가 아래로 떨어지면 계약의 가치가 올라간다.

다만 당시 테슬라의 주가는 반도체 부족 사태에도 불구하고 실적 호전에 힘입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결국 버리는 3분기 중 테슬라 풋옵션을 모두 청산했다. 또한 더 이상 테슬라 하락에 베팅하지 않겠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하지만 올해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 대신 애플을 지목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CNBC에 따르면 마이클 버리는 1분기 중 약 3,600만 달러(약 459억 7,920만 원)에 달하는 애플 풋옵션 20만 6,000주를 매수했다. 애플의 주가가 올해 들어 약 15% 하락한 만큼, 2분기까지 풋옵션 보유 지분을 유지했다면 상당한 수익을 냈을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버리가 주식에 대한 포지션을 활발하게 바꾸는 점을 고려했을 때, 애플 풋옵션을 이미 청산했을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버리는 지난해 테슬라 풋옵션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풋옵션은 단순한 투자의 일부일 뿐, 기업에 대한 적대감이나 특별한 의미를 갖고 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일부 언론에서 공매도 세력에 대한 적대감을 품고, 사안을 지나치게 부풀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CNBC는 마이클 버리가 이끄는 사이언 자산운용이 애플 풋옵션 체결과 별도로, 1분기 중 부킹홀딩스, 알파벳, 시그나, 넥스타 미디어 등에 대한 매수 포지션은 늘렸다고 밝혔다.

홍성진외신캐스터

Copyright©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