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주, 김영옥X나문희 극찬..단원들과 '천개의 '바람이 되어' 합창 (뜨씽) [종합]

이이진 기자 입력 2022. 5. 16. 2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팝페라 가수 임형주가 배우 김영옥과 나문희의 솔로 무대를 언급했다.

임형주는 김영옥의 '천개의 바람이 되어' 무대를 언급했고, "제 SNS에 시청 소감을 올렸다"라며 못박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팝페라 가수 임형주가 배우 김영옥과 나문희의 솔로 무대를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JTBC '뜨거운 씽어즈'에서는 임형주가 게스트로 등장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형주는 야외 버스킹 도중 현장에 도착했고, "오늘 아파가지고 스테로이드 투혼을 펼치고 있어서 얼굴이 빵떡일 거다"라며 긴장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임형주는 이문세의 '사랑이 지나가면'을 부르며 등장했다. 전현무는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팝페라 테너 임형주 씨다"라며 소개했고, 임형주는 "사실 제가 코로나에 걸렸었다. 잔기침이 계속 나오는데 링거 투혼을 펼치고 있다"라며 털어놨다.

또 임형주는 "김영옥 선생님 저 기억나시냐. 몇 해 전에 유명한 갈빗집에서"라며 물었고, 김영옥은 "안다. '저렇게 깨끗하게 부르는 이가 있구나. 좋았다고. 팬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임형주는 김영옥의 '천개의 바람이 되어' 무대를 언급했고, "제 SNS에 시청 소감을 올렸다"라며 못박았다. 김영옥은 "그걸 내가 봐서 답글도 올리고 그랬다. 긴 문자를 보내셨더라. 감동받았다고 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우셨다더라"라며 맞장구쳤다.

전현무는 "김영옥 선생님이 부른 '천개의 바람이 되어' 어떠셨냐"라며 질문했고, 임형주는 "저는 솔직히 나문희 선생님 첫 곡 그때부터 이미 뭉클했다. 음정, 박자, 기교, 테크닉 이런 거 다 차치하고 진정성을 선사할 수 있다면 그게 최고의 노래구나. 나문희 선생님을 통해 배웠고 김영옥 선생님을 통해 배웠다"라며 존경심을 표했다. 이에 나문희는 "이렇게 격려를 해주시니까 늙어서 여기 앉아있는 게 행복하다"라며 감격했다.

더 나아가 임형주는 "마야 씨의 '나를 외치다' 부르신 서이숙 선생님. 너무 감동했다. 오리지널리티를 구현해 내시는데 오리지널 싱어 같더라. 우현 배우님은 춤을 잘 추시더라"라며 덧붙였고, 우현은 "테너 파트장이다. 저희 테너에 들어오시는 걸 허락하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임형주는 "벌써부터 그냥 이분들의 마지막 '디스 이즈 미(This Is Me)' 무대가 너무 기대가 된다.  음악감독이신 최정훈 씨가 너무 가사를 잘 써주셔서"라며 응원했다.

그뿐만 아니라 임형주는 합창단원들과 함께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불러 감동을 안겼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