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처 "기재부 초과세수 전망 과도..53조원 아닌 47조원 수준"

김다영 입력 2022. 5. 16. 20:31 수정 2022. 5. 17. 06: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추경호(왼쪽) 경게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총재가 조찬회동에 앞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국회예산정책처(예정처)는 16일 기획재정부가 올해 53조3000억원의 초과세수가 걷힐 것이라 전망한 것에 대해 과도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예정처는 정부가 당초 추계한 것보다 5조5000억원 적은 47조8000억원의 초과세수가 발생할 것으로 봤다.

예정처는 이날 발간한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분석' 보고서에서 2022년도 국세수입이 전년도 실적 대비 47조1000억원(13.7%) 증가한 391조2000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예정처는 이에 따라 올해 초과세수가 본예산(343조4000억원)에서 국세수입을 뺀 47조8000억원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예정처는 "러시아ㆍ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코로나19 재확산 및 주요 도시 봉쇄, 국제금리 상승 등 대외여건 악화로 인한 경기 하방 위험과 불확실성 증가 추세를 감안하면 세입 증가세가 예상보다 둔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앞서 정부는 올해 총국세 수입을 396조6000억원으로 추계했다. 이중 소득세가 127조8000억원, 법인세가 104조1000억원, 부가가치세가 79조3000억원 등이다.

이는 2021년 본예산 대비 초과 징수된 61조3000억원과 기업 영업이익 호조에 따른 법인세수 증가, 물가 상승 등을 전제로 한 것이다.

정부는 이렇게 걷힌 초과세수분(소득세 22조원·법인세 29조원·부가가치세 1조8000억원 등)을 활용해 적자 국채를 발행하지 않고 자영업자ㆍ소상공인 손실 보상 추경의 재원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초과세수 가운데 9조원은 국가채무 상환에 쓰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