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 아이브스 "제2닷컴 버블 아냐..기술주 매수 기회 꽉 잡아야"

이연정 입력 2022. 5. 16. 09: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웨드부시 증권의 애널리스트 댄 아이브스가 현재의 기술주 폭락이 제2의 닷컴 버블 전조가 아니라 매수 기회라고 평가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아이브스는 지금을 "2023년과 2024년 승기를 잡을 기술주를 찾고 매수할 절호의 기회"라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기술주들의 저조한 실적을 두고 기술 섹터 자체의 잠재성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아이브스도 "과거 유명세를 떨치던 기술주들의 주가도 70에서 80% 하락했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연정 기자]

(댄 아이브스 / 사진=Bloomberg)

웨드부시 증권의 애널리스트 댄 아이브스가 현재의 기술주 폭락이 제2의 닷컴 버블 전조가 아니라 매수 기회라고 평가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아이브스는 지금을 “2023년과 2024년 승기를 잡을 기술주를 찾고 매수할 절호의 기회”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불안한 상황 속에서도 고객들이 사이버 보안과 클라우드 섹터 분야에 대해 긍정적인 투자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기술주들의 저조한 실적을 두고 기술 섹터 자체의 잠재성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올해 들어 나스닥 지수는 현재까지 약 25% 하락했다. 금리 상승과 공급망 차질과 맞물리며 하락세가 가속화됐다. 아이브스도 “과거 유명세를 떨치던 기술주들의 주가도 70에서 80% 하락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모든 기술주를 같은 선상에 두고 판단해선 안 된다”며 양질의 성장주를 변별해 투자할 것을 권고했다. 매크로 클라우드 컴퓨팅, 사이버 보안, 전기 자동차 및 5G 스마트폰의 기업들에 주목하라는 설명이다.

웨드부시 증권은 클라우드 컴퓨팅 수혜주로는 아마존, 구글, 오라클, 어도비를 꼽았고 사이버 보안주 유망주로는 팔로알토 네트웍스, 체크포인트, 지스케일러를 꼽았다. 전기차 섹터 중에서는 테슬라, 리 사이클, 엑소스를 주목하라고 전했다.

한편 전자 상거래나 부동산에 초점을 맞추고 있거나 팬데믹 당시 조성된 재택근무 환경으로 이미 수혜를 본 기술주들은 피하라고 덧붙였다.

이연정기자 rajjy550@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