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기업 CEO 보수 6년 연속 증가..작년 중간값 200억원 육박

정현진 입력 2022. 5. 16. 09: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지난해 보수가 6년 연속 증가해 연봉 200억원 수준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업 정보 조사업체 마이로그IQ의 자료를 인용해 S&P500 지수 소속 기업 400여곳의 CEO들의 지난해 보수 중간값이 1470만달러(약 189억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보수 1위는 온라인 익스피디아 그룹의 피터 컨 CEO로, 스톡옵션을 포함해 지난해 2억9600만달러를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지난해 보수가 6년 연속 증가해 연봉 200억원 수준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업 정보 조사업체 마이로그IQ의 자료를 인용해 S&P500 지수 소속 기업 400여곳의 CEO들의 지난해 보수 중간값이 1470만달러(약 189억원)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연봉과 스톡옵션 등이 포함된 수치로 전년동기대비 12% 증가했다.

스톡옵션을 제외하고 연봉과 보너스 등 순수한 현금 보수의 중간값은 410만달러로 전년대비 30% 가까이 늘었다. CEO의 보수가 6년 연속 오른 것은 최근 미국 기업들의 실적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던 CEO들을 살펴보면 기술·미디어 부문에 집중됐다. 보수 1위는 온라인 익스피디아 그룹의 피터 컨 CEO로, 스톡옵션을 포함해 지난해 2억9600만달러를 받았다. 대부분은 스톡옵션으로 받아 2024년이 돼야 실제 받을 수 있다고 WSJ는 익스피디아 대변인을 인용해 전했다.

뒤이어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의 합병회사의 CEO가 된 데이비드 재슬라브는 2억4600만달러의 보수를 받았다. 재슬라브 CEO는 합병회사의 주가가 5년 이내에 2배 이상으로 뛰어야 2억달러가 넘는 스톡옵션을 행사할 수 있다.

3위는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업체 서비스나우의 빌 맥더못 CEO로 1억6580만달러, 4위는 2011년 애플의 수장이 된 팀 쿡 CEO로 9874만달러였다. 쿡 CEO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8200만달러에 달하는 스톡옵션을 받았다. 5위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회장으로 8443만달러였다.

한편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는 일론 머스크 CEO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보수를 한 푼도 받지 않았다고 신고했다. 머스크는 앞서 2018년에 받은 23억달러의 스톡옵션 가치가 현재 65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