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나저씨' 박호산X이선균에 "돈 안 벌어와" (고두심이 좋아서)[종합]

백민경 기자 입력 2022. 5. 15. 23:50 수정 2022. 5. 16. 11: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두심이 좋아서' 고두심이 송새벽과 함께 출연한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과몰입했다.

15일 방송된 채널A '엄마의 여행-고두심이 좋아서'에 배우 송새벽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송새벽은 "세 아들 중에 누가 제일 좋냐"며 '나의 아저씨'에 함께 출연한 박호산, 이선균을 언급했다.

고두심은 "송새벽이지"라고 답하며 박호산, 이선균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고두심이 좋아서' 고두심이 송새벽과 함께 출연한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과몰입했다.

15일 방송된 채널A '엄마의 여행-고두심이 좋아서'에 배우 송새벽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고두심은 송새벽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새벽이가 말이 없다.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도 말을 많이 안 한다"면서도 "그랬는데 우리가 마음이 통했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새벽에 병원에 가서 검사해야 하는 일이 있었다"며 "새벽에 나왔으니까 다들 아무것도 못 먹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어디 가서 뭐 좀 먹자'고 했는데 다들 '이 시간에는 연 데가 없다'고 하더라. 아쉽지만 다음 기회를 약속하려고 하는데 새벽이가 '잠깐. 선생님'하고 부르더라. 어디다가 전화를 하더니 '가시죠'라고 하더라. 찌개로 배 채우고 즐겁게 헤어졌다. 돌아오면서 운전하는 사람한테 '새벽이가 정말 따뜻하다. 정이 흘러 넘친다'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송새벽은 "그 때 제가 진짜 배고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송새벽은 "선생님하고 첫 촬영하기 직전까지 굉장히 긴장했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긴장한 기색이 하나도 없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송새벽은 "선생님 얼굴을 딱 뵌 순간 마음이 녹아내렸다"며 "진짜 어머님 같아서"라고 덧붙였다. 그는 "선생님 표정만 봐도 너무 좋다"고 이야기했다.


송새벽은 "최근 영화 촬영을 마치고 쉬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고두심은 "바쁘게 지내서 좋다"며 "나도 그동안 너무 바빴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도 두 작품을 제주도에서 찍어서 계속 제주도를 오갔다"고 이야기했다.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JTBC '한 사람만', OCN '아일랜드' 촬영을 병행한 고두심. 이에 송새벽은 "어떻게 세 작품을 동시에 찍으시냐"며 "나라면 상상도 못한다. 우리 엄마 대단하셔"라고 감탄했다. 이어 고두심은 동시에 세 작품을 해야했던 이유를 밝혔다. 그는 "고학력 XX들이 돈을 안 벌어오니까 엄마가 뛰는 거야"라고 농담해 폭소케했다.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엄마와 막내 아들로 출연해 인연을 맺은 두 사람. "고학력 병X"은 고두심이 송새벽에게 했던 단골 대사다.

송새벽은 "세 아들 중에 누가 제일 좋냐"며 '나의 아저씨'에 함께 출연한 박호산, 이선균을 언급했다. 고두심은 "송새벽이지"라고 답하며 박호산, 이선균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송새벽은 "큰형, 작은형 들으셨죠? 막내랍니다"라며 기세등등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