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득점왕 기회'의 순간..케인이 PK 킥커로 나선 이유

피주영 입력 2022. 5. 15. 22:29 수정 2022. 5. 16. 09: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1골로 득점왕에 도전하는 손흥민(왼쪽)은 대신 페널티킥 킥커로 나선 해리 케인. [로이터=연합뉴스]

15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번리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경기가 열린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전반 추가 시간 번리 반스의 핸드볼 파울로 토트넘이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관중석은 술렁였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찰 수도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전까지 21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를 1골 차로 추격 중이었다. 페널티킥을 차서 성공한다면 EPL 득점 공동 선두로 올라설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그러나 킥커로 나선 건 손흥민 동료 해리 케인이었다. 손흥민이 직접 케인에게 볼을 넘겼다.

케인은 토트넘에서 페널티킥이 가장 정확하다. [로이터=연합뉴스]

케인은 손흥민이 득점왕이 되길 바라지 않을까. 그건 아니다. 다만 토트넘에겐 득점왕을 배출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목표가 있어서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다. 토트넘은 아스널과 치열한 4위 경쟁 중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토트넘은 승점 65로 5위, 아스널은 승점 66으로 4위였다. EPL은 4위 팀까지만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진다.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에 나서기 위해선 번리를 반드시 이기고 아스널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다급한 상황이었다.

케인은 토트넘에서 가장 페널티킥이 정확하다. 감독도 팀원도 이기기 위해선 득점 가능성이 가장 큰 킥커에게 슈팅을 맡긴 것이다. 일종의 전술인 것이다. 실제로 케인은 지난 13일 열린 아스널과의 리그 36라운드 맞대결에서도 페널티킥을 찼다. 득점에도 성공했다. 토트넘은 3-0으로 이기며 4위 탈환 희망을 이어갔다.

케인(왼족)은 공격 파트너 손흥민이 득점왕이 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에 따르면 케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올 시즌 손흥민의 활약은 환상적이다. 그가 득점왕이 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 그것만 기분 좋은 일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손흥민도, 우리 팀 선수들도 승점 3이 최우선 목표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손흥민에게 양보하지 않고 직접 페널티킥을 찬 이유를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올 시즌 손흥민이 넣은 21골 중 페널티킥 골은 단 한 골도 없다.

실제로 케인은 이날도 페널티킥을 성공했다. 그의 결승골로 토트넘은 1-0으로 이기며 귀중한 승점 3을 추가했다. 손흥민은 후반전 두 차례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으나, 매번 번리 골키퍼 포프의 수퍼 세이브에 막혔다. 21승5무11패(승점 68)가 된 토트넘은 1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을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노리치 시티 원정을 떠나 최종전을 치른다. 손흥민도 이 경기에서 역전 드라마에 도전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