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난지도의 기적' 2022 난빛축제 현장

유영대 입력 2022. 5. 15. 19:15 수정 2022. 5. 17. 00: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 난빛축제가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공원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앞 잔디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난빛축제는 올해 10회째다.

난빛축제 조직위원장 오치용 목사는 인사말에서 "쓰레기로 가득찬 난지도의 역경 스토리를 통해 전 세계의 재난 지역 어린이에게 꿈을 심어주려 한다"며 "관계 기관의 협조를 받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서울산업진흥원,꽃섬문화원, 난빛사랑문화연대 등이 주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 난빛축제가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공원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앞 잔디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난빛축제는 올해 10회째다. 쓰레기 매립지에서 자연문화환경도시로 변신한 상암동 일대 난빛도시를 조명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래식, 퓨전 국악, 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콘서트와 가족환경 그림 대회 등이 열렸다.




난빛축제 조직위원장 오치용 목사는 인사말에서 “쓰레기로 가득찬 난지도의 역경 스토리를 통해 전 세계의 재난 지역 어린이에게 꿈을 심어주려 한다”며 “관계 기관의 협조를 받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식품처리 및 포장전문 기업 테트라팩이 후원했다. 또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서울산업진흥원,꽃섬문화원, 난빛사랑문화연대 등이 주관했다.

마포문인협회와 세게시문학회, 서울법대 문우회, 난지도를 사랑하는 사람들, 사랑마을네트워크 등이 협찬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