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도 안 지나 두 번이나.. 스페이스X, 올해 20번째 로켓 쏜다

이춘희 입력 2022. 5. 14. 12: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3일(현지시간) 올해 19번째 우주 발사 성공에 이어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20번째 발사에 나서는 등 우주탐사를 이어가고 있다.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3시 7분(미 서부시간, 한국시간 14일 오전 7시7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인터넷용 위성 '스타링크' 53기를 탑재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스타링크 위성을 실은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3일(현지시간) 올해 19번째 우주 발사 성공에 이어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20번째 발사에 나서는 등 우주탐사를 이어가고 있다.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3시 7분(미 서부시간, 한국시간 14일 오전 7시7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인터넷용 위성 '스타링크' 53기를 탑재한 팰컨9 로켓을 발사했다. 이 로켓의 1단 추진체는 다섯 번이나 재활용됐다. 이번 역시 다음 발사 때 이용하기 위해 태평양에서 대기하고 있던 드론 선박이 회수했다.

이어 스페이스X는 이번에는 14일 오후 4시33분(미 동부시간, 한국시간 15일 오전 5시33분)에는 미국 동부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22시간 만에 또다시 스타링크 위성을 탑재한 팰컨9 로켓을 쏘아올릴 계획이다. 이 로켓에 쓰이는 1단 추진체는 올해 두 번째로 로켓 군단에 합류하는 새 제품이다. 스타링크 발사에 신형 1단 추진체가 투입되는 것은 처음이다.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 위성 배치용 로켓 발사는 14일 발사까지 합치면 46번이나 이뤄지게 됐다. 2600여기의 스타링크 위성이 지구 저궤도로 쏘아올려졌고, 이 가운데 2200기가 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는 아직 스페이스X가 목표로 하고 있는 1세대망 위성의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스페이스X는 이를 최대 4만2000기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스페이스X의 이 같은 발사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목표로 제시된 52회 발사를 무난히 달성하고, 이를 넘어설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지난해 발사 건수인 31건을 훌쩍 뛰어넘는 기록으로 한 주에 1회 이상 발사가 이뤄지는 셈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