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내버스 파업 철회..노사 협상 타결

배재성 입력 2022. 4. 26. 20:01 수정 2022. 4. 27. 06: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시내버스노조와 대구시버스운송사업조합이 26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서 제3차 쟁의 조정회의 끝에 임금협약을 타결한 뒤 노사 대표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날 노사는 임금 4.5%를 인상하고 1~3년차 직원들의 상여금 차등 인상을 올해부터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대구 시내버스 노조와 사측이 파업을 하루 앞두고 임금 및 단체협상에 합의했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 시내버스노조와 대구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26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서 제3차 쟁의 조정회의를 열고 2022년도 임금협약을 마쳤다.

당초 노조는 이날 협상이 불발될 경우 27일 오전 4시부터 파업에 돌입할 방침이었다.

노사는 최종적으로 임금 4.5% 인상과 1~3년차 직원 상여금 인상 소급적용 등에 합의했다.

당초 이날 노조는 임금 5% 인상을 요구했다. 그동안 노조는 임금 8.5% 인상을 요구해왔지만 서울과 부산 등에서 임금 5% 인상으로 협상이 타결되면서 인상률을 조정했다.

그러나 사측이 이 안을 받지 않으면서 협상이 길어졌다.

이에 지노위가 중재에 나서면서 속도를 낸 협상은 오후 6시 직전 마무리될 조짐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막판 이견을 좁히지 못해 마감시한이 오후 7시 30분까지 연장됐다.

이후 노사가 협상을 이어간 끝에 임금 인상률 조정 등에 합의하면서 협상이 타결됐다.

노조 관계자는 ”임금 인상률을 낮추는 대신 1~3년차 직원 상여금 인상을 올해부터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