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살아보기'..지방소멸위기 극복 대안으로 급부상

한윤식 입력 2022. 1. 16. 11: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강원 인제군의 '인제 살아보기'정책이 지방소멸위기 극복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16일 인제군에 따르면 인제군지역혁신협의회와 협업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우수과제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제 살아보기 마을 콘텐츠(공방)
강원 인제군의 '인제 살아보기'정책이 지방소멸위기 극복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실제 귀촌인구 증가로 이어지고 있고 지역에도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16일 인제군에 따르면 인제군지역혁신협의회와 협업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우수과제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고 있다.

세부 추진과제로 지난 2년간 '한달 살아보기', '반년 살아보기', '청년작가 살아보기'를 실시한 결과 총 60가구 82명이 참여했다.

이중 24가구 35명의 귀촌이 확정되거나 준비 중으로 사업의 효과성이 입증됐다.

귀촌 희망자와 청년작가를 대상으로 한 인제 살아보기는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숙박과 각종 프로그램을 지원해 농산촌에서의 삶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역의 명소 탐방 등 인제를 알리는 알찬 내용을 담고 있어 호을을 얻고 있다.

마을에서도 귀촌 가구를 무척 반기고 있다. 마을사업을 함께 할 소중한 인적자원으로 소통하며 논의하는 등 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살아나고 있다.

'청년작가 살아보기'에 참여해 귀촌한 이가람씨는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인제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고 주민과 함께 다양하게 활동할 기회를 준 인제군에 고맙다"며 "처음에는 잠시 머물다 갈 생각 이었지만 인제에서 살다보니 마음이 바뀌어 계속 살게 됐다"고 말했다.

김광래 기획예산담당관은 "앞으로 인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더욱 특화시킬 것"이라며 "올해는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일과 휴식이 함께하는 인제형 워케이션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제=한윤식 기자 nssysh@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