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올해 여의도 면적 '16배' 사유림 매수

정일웅 입력 2022. 1. 15. 21: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산림청이 올해 사유림 4804㏊ 매수를 추진한다.

15일 산림청에 따르면 올해는 매매대금을 일시불로 지급하는 '일시 지급형'으로 3382㏊(395억원), 연금제도처럼 매매대금을 10년간 분할해 지급하는 '분할지급형'으로 1422㏊(40억원) 사유림을 매수할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산림청이 올해 사유림 4804㏊ 매수를 추진한다. 매수에는 435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목표한 매수 면적은 여의도의 16배 규모다.

15일 산림청에 따르면 올해는 매매대금을 일시불로 지급하는 ‘일시 지급형’으로 3382㏊(395억원), 연금제도처럼 매매대금을 10년간 분할해 지급하는 ‘분할지급형’으로 1422㏊(40억원) 사유림을 매수할 계획이다.

매수 대상지는 국유림에 연접해 있거나 둘러싸여 국유림 경영·관리에 필요한 산림이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개발행위 등이 제한된 백두대간보호지역, 산림보호구역, 국립수목원 완충구역, 제주 곶자왈 등 보전이 필요한 산림이다.

산림청은 연중 접수로 사유림 매수에 나설 계획이며 매수가격은 2개 감정평가기관의 감정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으로 결정한다. 이때 감정평가기관 1곳은 산림을 매도하는 산주가 추천할 수 있다.

매수한 산림은 기능별 경영계획 수립 후 산림생태계 보전, 산림휴양증진, 산림자원 육성 등 경영·관리로 다양하게 활용된다.

산림청 주요원 국유림경영과장은 “산림청은 ‘제2차 국유림확대계획(2019?2028)’에 따라 매년 사유림을 매수해 2028년까지 국유림 면적을 국내 산림 면적의 28.3%인 179만㏊까지 확대할 계획”이라며 “국유림 확대로 산림의 다양한 공익적 기능을 확보함으로써 국민의 복지증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