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아파트 입주예정자, 현산 대형로펌 선임에 '분노'

장진아 입력 2022. 1. 14. 18: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축 공사 중 붕괴사고가 난 광주 현대산업개발(현산) 아이파크의 입주예정자가 현산 측의 대형로펌 선임 등 법률 대응 움직임에 분노를 표했다.

광주 화정아이파크 2단지 예비 입주자라고 자신을 밝힌 이는 1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현산의 대형로펌 선임을 비판하고, 전면 철거 후 재건축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장진아 기자]

신축 공사 중 붕괴사고가 난 광주 현대산업개발(현산) 아이파크의 입주예정자가 현산 측의 대형로펌 선임 등 법률 대응 움직임에 분노를 표했다.

광주 화정아이파크 2단지 예비 입주자라고 자신을 밝힌 이는 1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현산의 대형로펌 선임을 비판하고, 전면 철거 후 재건축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입주예정자는 "1군기업에 화려함의 정점을 찍어준다기에 저의 한 번뿐인 소중한 신혼 특공을 화정 아이파크에 쓰게 됐다"며 "입주를 앞두고 월세살이 중, 처참히 무너진 아파트 사진을 보는 순간 그 자리에서 얼어붙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작업자들의 실종으로 내 집이 사라져버리는 고통을 드러낼 수도 없었다는 입주예정자는 "실종자들이 구출되길 간절히 기다리던 오늘, 현산 측이 대형로펌 법률대리인을 선임했다는 소식을 듣고 화가 났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입주예정자들에게는 기다려 달라는 일언반구의 사과도, 입장도 내놓지 않으면서 어떤 것을 대비하기에 대형법률로펌을 선임한 것이냐"고 물으며 "참고 참았던 슬픔과 원통함이 가슴이 미어지고 짓누른다"고 적었다.

이어 "입주자들은 한 푼씩 모아 수색대원과 실종자 가족들을 위해 구호 물품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그러면서도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서 (재건축이 아닌) 보강으로 결정될까 봐 심리적 불안감을 지울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 입주예정자는 "붕괴사고 관련 수많은 사진과 동영상들이 삼풍백화점 사건과 오버랩되면서 '내 아이들과 저곳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면' 이라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다"며 "사랑하는 가족과 평생 그 아파트에서 불안함과 고통 속에서 살고 싶지 않으니, 이 일을 일벌백계 삼아 철거 후 재건축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에는 이날 오후 기준 1천600여명이 동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Copyright ©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