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5일 출국..'중동 3개국' 세일즈 외교

류정민 입력 2022. 1. 14. 11: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위해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6박8일 일정의 새해 첫 순방을 통해 방위산업·수소 협력 등 세일즈 외교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UAE에서는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 참석,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아부다비 왕세제 정상회담 등 일정이 예정돼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UAE, 사우디, 이집트 방문..방위산업 협력, 수소 협력 등 현안 논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위해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6박8일 일정의 새해 첫 순방을 통해 방위산업·수소 협력 등 세일즈 외교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방문하는 중동 3개국은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해상물류체계 안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국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UAE에서는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 참석, ‘수소협력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아부다비 왕세제 정상회담 등 일정이 예정돼 있다.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아울러 UAE와 천궁-Ⅱ(중거리지대공미사일·M-SAM) 수출 논의도 진행한다.

사우디에서는 모하메드 빈 자이드 나하얀 왕세자와의 공식 회담, 이집트에서는 , 압둘팟타흐 시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탈(脫)석유 등 산업 다각화를 모색하는 중동과 미래에너지 협력, 방산·건설 수주, 수출 증진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Copyright ©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