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 촬영 성공

강종효 입력 2022. 1. 13. 23: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밀양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이병희)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가 지난 11일 밤 10시경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촬영에 성공했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은 최근 태양전지판, 햇빛 가림막, 부경에 이어 직경 6.5m의 주경을 성공적으로 펼치며 지구에서의 관측이 가능해졌다.

이에 국내 유일하게 외계행성·외계생명 특화주제를 가진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에서는 전 세계적인 우주 관심사인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는 것에 도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밀양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이병희)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가 지난 11일 밤 10시경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촬영에 성공했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은 허블우주망원경의 대체제로 지난해 12월 25일 발사했다. 


망원경의 목표 궤도는 지구에서 150만km 떨어진 라그랑주점 L2이며 도달까지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도달 이후에는 초기 우주, 별의 탄생과 더불어 외계행성에 관련된 새로운 발견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은 최근 태양전지판, 햇빛 가림막, 부경에 이어 직경 6.5m의 주경을 성공적으로 펼치며 지구에서의 관측이 가능해졌다.

이에 국내 유일하게 외계행성·외계생명 특화주제를 가진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에서는 전 세계적인 우주 관심사인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는 것에 도전했다.

이번 관측에는 세계 최초의 음성인식 망원경인 ‘별이’가 사용됐다. 


70cm 구경의 별이를 통해 움직이지 않는 별 사이를 누비며 목적지를 향해 위대한 항해를 이어가는 망원경의 모습을 어렵게 담을 수 있었다.

이병희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잦은 휴관에도 불구하고 주망원경 ‘별이’와 선진적 천체투영프로그램 등으로 지금까지 8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등 천문대가 경남권의 대표적인 관광체험시설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밀양=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