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천사의 복돼지 3마리' 기부천사에 '선행상' 수여

오명규 입력 2022. 1. 13. 22: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달 30일 눈이 펑펑 내리는 날 '천사' 두 명이 공주경찰서(서장 심은석) 금학지구대(대장 신창현) 현관 앞에 복돼지 3마리와 고사리손으로 예쁘게 쓴 손편지를 놓고 사라졌다.

이렇 듯 지난달 30일 눈이 펑펑 내리는 날씨 속에 어려운 이웃을 돕고 싶다며 경찰 지구대 앞에 저금통과 편지를 놓고 가 화제가 됐던 기부천사 형제가 13일 공주시장(시장 김정섭)의 '선행상' 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교동초 오경민-오누리 형제, 나눔 문화 실천 '솔선수범'
김정섭 공주시장의 선행상 표장을 받은 기부천사 오경민, 오누리 형제 모습.
 기부천사의 부친 오근국(맨 오른쪽)씨와 김정섭 공주시장 등 시 간부 공무원들의 기념촬영 모습.
지난달 30일 눈이 펑펑 내리는 날 '천사' 두 명이 공주경찰서(서장 심은석) 금학지구대(대장 신창현) 현관 앞에 복돼지 3마리와 고사리손으로 예쁘게 쓴 손편지를 놓고 사라졌다.

황급히 윤여선 순경이 따라가 보았지만 천사들을 찾을 수 없었다. CCTV영상 속에는 형제로 보이는 남자 초등학생 두 명이 종이가방 손잡이를 사이좋게 한쪽씩 들고 금학지구대 현관 앞에 몰래 종이가방을 놓고 왔던 길로 황급히 뛰어가는 장면이 나타나 있었다.

종이가방에는 돼지저금통 3개와 “게임기를 사려고 모은 동전을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써달라”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손편지 2장이 들어있었다. 게임기를 사려고 수년간 모아둔 용돈일 텐데 이렇게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뜻 두고 간 것이다. 

신창현 금학지구대장은 "형제들이 놓고 간 돼지 저금통의 현금 1,008,430원과 직원들이 1년간 모아온 저금통의 현금을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고 천사 어린이들을 찾아 표창할 계획"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렇 듯 지난달 30일 눈이 펑펑 내리는 날씨 속에 어려운 이웃을 돕고 싶다며 경찰 지구대 앞에 저금통과 편지를 놓고 가 화제가 됐던 기부천사 형제가 13일 공주시장(시장 김정섭)의 ‘선행상’ 을 받았다. 

김정섭 시장은 "관내 교동초등학교에 다니는 오경민(5학년), 오누리(3학년) 형제에게 나눔 문화 실천을 통한 행복한 공주시를 만드는데 솔선수범한 공로를 높이 평가한다"며 표창장을 전달했다.

김 시장은 “어린 나이지만 자기보다 어려운 이웃을 먼저 생각한 어린 형제가 자랑스럽고 감사하다”며, “아이들의 선한 영향력이 행복한 공주시를 만드는데 밑거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주=오명규 기자 mkyu1027@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