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故 심정민 소령 애도 "조국의 하늘에서 영면하길"

정원우 입력 2022. 1. 13. 11: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군 F-5E 전투기 추락으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29) 소령을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SNS에 "조국 하늘을 수호하다가 순직한 심정민 소령의 명복을 빌며, 슬픔에 잠겨 있을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남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故 심정민 소령, 조종간 놓지 않고 사투
文 "살신성인,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표상"

[한국경제TV 정원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공군 F-5E 전투기 추락으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29) 소령을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SNS에 "조국 하늘을 수호하다가 순직한 심정민 소령의 명복을 빌며, 슬픔에 잠겨 있을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남겼다.

문 대통령은 "고인은 장래가 촉망되는 최정예 전투조종사였으며, 동료로부터 존경과 신뢰를 받는 참군인이었다"며 "그래서 고인을 잃은 슬픔이 더욱 크다"고 전했다.

심 소령은 지난 11일 기체 추락 당시 탈출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민가의 피해를 막고자 죽음의 순간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고 사투를 벌였던 정황이 조사에서 드러났다.

문 대통령은 "끝까지 조종간을 붙잡고 민가를 피한 고인의 살신성인은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표상으로 언제나 우리 군의 귀감이 될 것"이라며 "다시 한번 국민들과 함께 깊은 위로를 표하며, 그토록 사랑했던 조국의 하늘에서 영면하길 기원한다"고 썼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