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과 '롤챔스' 직관한 尹 "李 설명이랑 보니 재밌다..또 오고 싶다"

한영혜 입력 2022. 1. 12. 23:03 수정 2022. 1. 13. 06: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관전하기 위해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 행사장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2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개막전을 참석해 리그오브레전드(LoL·롤) 경기를 관전했다.

20ㆍ30대 남성들이 주로 즐기는 게임 매개로 이른바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공략하려는 행보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이 대표,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 국민의힘 게임특위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과 함께 서울 종로구 롤파크를 찾아 T1 vs 광동프릭스 경기를 직관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에서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관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는 ‘롤 챔스’ 우승컵을 바라보며 이 대표를 향해 “대표님은 게임 많이 해보셨느냐”며 “정치 안 하셨으면 프로게이머로 대성했을 것 같지 않으냐”고 물었다.

이 대표는 ‘롤’ 대신 ‘도타(DOTA)’라는 게임을 한다며 “프로게이머 세계는 합숙소에서 자고 하는 게 다는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윤 후보는 경기장 맨 뒷자리에 이 대표와 함께 자리에 앉아 경기를 관전했다.

윤 후보는 약 1시간 가량 진행된 경기 관전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런 경기는 처음 봤다. 이준석 대표의 설명을 들어가면서 보니까 재밌게 봤다”면서 “(이 대표가) 게임의 기본적인 법칙 같은 것을 설명을 해주시고, 룰을 들으면서 보니까 재밌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기회가 되면 한 번 더 오고 싶다”고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에서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관전하기에 앞서 작성한 방명록을 들어보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경기장에 입장하기 전 마련된 ‘A4 용지’에 응원 팻말 문구를 적었다. 윤 후보는 ‘전설을 만들어가는 대한민국 e스포츠 화이팅’이라고 썼고, 이 대표는 ‘저는 사실 AOS(팀플레이 게임)는 ‘도타’만 합니다. 그런데 3월 9일까지 궁(가장 센 스킬)은 몇 번 쓰겠습니다. 트롤들을 물리치고 꼭 승리하겠습니다’라고 썼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한 공약을 발표하며 “게임을 질병으로 보던 기존의 왜곡된 시선은 바뀌어야 한다. 게임 정책 핵심은 게이머가 우선이고 지금까지 게임 이용자에 가해졌던 불공정 문제를 완전히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에서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2022 LCK 스프링 개막전을 관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