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과 단교' 니카라과 대통령, 시진핑 특사 만나 "일대일로 동참"

권지혜 입력 2022. 1. 12. 17:08 수정 2022. 1. 12. 17: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수교한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보낸 특사를 만나 "일대일로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니카라과는 오르테가 대통령 시절인 1985년 중국과 수교했지만 90년 정권 교체 후 대만과 손을 잡았다.

이후 2007년 오르테가 대통령이 다시 취임한 이후에도 중국과 수교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대만과 외교 관계를 이어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진핑, 오르테가 대통령 취임식에 특사 보내 축하
美가 제재 가하는 사이 中 자금 앞세워 중남미 공략
다니엘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왼쪽)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수도 마나과의 혁명 광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신화통신 홈페이지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수교한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보낸 특사를 만나 “일대일로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이 독재와 부정부패를 문제 삼아 중남미 국가에 제재를 가하는 사이 중국은 막대한 자금과 코로나19 백신을 앞세워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12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오르테가 대통령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수도 마나과의 혁명광장에서 열린 취임식 전 차오젠밍 중국 특사를 만나 양국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오르테가 대통령은 “니카라과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할 것”이라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중국의 일대일로와 세계개발구상에 참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니카라과는 이날 일대일로 및 해양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와 비자 면제 협정 등을 체결했다. 취임식에는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과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비롯해 북한, 이란, 시리아 대표단이 참석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니카라과의 수도 마나과에서 열린 중국 대사관 재개관식에서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가 펄럭이고 있다. 신화통신 홈페이지

니카라과는 오르테가 대통령 시절인 1985년 중국과 수교했지만 90년 정권 교체 후 대만과 손을 잡았다. 이후 2007년 오르테가 대통령이 다시 취임한 이후에도 중국과 수교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대만과 외교 관계를 이어왔다. 그러다 지난달 10일 전격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수교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31년 만에 중국 대사관이 다시 문을 열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이 제재와 원조를 활용해 중남미 국가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하지만 그들은 점점 더 자국의 이익을 위해 행동할 좌파 정부를 선출하고 있다”며 “니카라과도 이러한 흐름에 동참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미국과 유럽연합(EU)은 다섯 번째 임기를 시작한 오르테가 대통령 취임식 날 정권 유력 인사들을 대거 제재 명단에 올렸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미국은 니카라과의 민주주의 회복과 인권을 위해 외교적 경제적 수단을 계속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미·중 경쟁의 새 격전지로 떠오른 중남미 국가들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미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중남미에는 대만과 외교 관계를 맺은 나라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그러나 2017년 파나마를 시작으로 2018년 엘살바도르, 도미니카공화국 등 7개국이 대만과 단교했다. 최근 온두라스 선거에선 중국과 수교를 내세운 좌파 야당 후보가 승리해 12년 만에 정권이 교체되기도 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