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멸공' 릴레이에 "이데올로기 편승..각성하길"

유수인 입력 2022. 1. 10. 20: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이른바 '멸공' 인증 논란에 대해 "상황 어려워지니까 결국 이데올로기에 편승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심 후보는 10일 오후 MBC 뉴스데스크의 '대선후보에게 묻는다' 코너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와 함께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실용주의' 공약에 대해 "국민을 위한 실용이 아니라 득표를 위한 실용이라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여가부 폐지' 공약엔 "대통령 후보로서 도리 아냐"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쳐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이른바 '멸공' 인증 논란에 대해 "상황 어려워지니까 결국 이데올로기에 편승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심 후보는 10일 오후 MBC 뉴스데스크의 '대선후보에게 묻는다' 코너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멸공 릴레이'를 촉발시킨 윤 후보를 두고 "과거로 가는 대통령 선거다. 대선 후보들의 각성을 촉구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해서도 "청년들을 성별로 갈라치기 해서 차별과 혐오를 조장해서 득표활동 하는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 저는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매우 화가 난다"며 "우리나라의 성폭력, 성별 임금 격차 수준은 OECD 최고 수준이다. 여가부를 해체하라는 것은 성평등을 해체하라는 소리다. 여성 차별이든 남성 차별이든 같이 다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실용주의' 공약에 대해 "국민을 위한 실용이 아니라 득표를 위한 실용이라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서생적 문제인식이 없는 상인의 감각은 그건 상술이지 정치 리더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또 우리 사회의 기득권층에 구애를 하는 그런 실용이 아닌가싶다"고 말했다. 

이어 심 후보는 민주당과의 후보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양당체제를 강화시키는 단일화는 없다"고 했다. 

그는 "다당제적 투표를 해서, 이번 대선을 계기로 4,5당 체제를 만들고 싶다. 그 도구로 심상정을 써달라고 국민들께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심 후보는 본인의 지지율에 대해 "안철수 후보가 부럽다. 기본적으로 정권교체와 시대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이 현재의 선거 구도를 만들고 있다고 본다"며 "지금쯤이면 대한민국에서도 복지 대통령이 나올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주4일제, 시민최저소득 등 자신의 공약과 관련해서도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주4일제는 노동시간 단축이라는 노동정책의 관점에서만 봐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생산성 향상과 더 나은 삶을 위한 사회혁신의 모멘텀으로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인 가구 중위소득 평균이 200만원이다. 100만원을 벌고 있다면 그 차액이 100만원이니 그것의 50%를 보전해주겠다는 것이다. 100만원 수입을 갖고 있는 분에게 시민최저소득이 적용이 되면 150만원을 받게 되고, 소득이 아예 없는 분은 100만원에 하한선을 맞추겠다는 것"이라며 "우리나라도 이제 세계 10위권의 선진국이니까 빈곤제로(0) 사회로 가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그는 "당연히 증세와 확장재정은 함께 추진해야 한다. 돈 샐 일이 많은데 재원조달 방법을 말하지 않는다는 것은 비겁하다"면서 "사회연대세를 도입하고자 한다. 코로나 국면에서도 돈을 많이 버는 분들이 있고 많이 번 기업도 있는데 이런 분들이 고통분담 차원에서 더 내라는 것이다. 개인으로 보면 1억 이상 소득을 받는 분, 기업으로는 1000억 이상 받는 분들에게 5% 더 세금을 내도록 하는 제도를 구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Copyright©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