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 이틀 연속 8000명..기시다 "미군 외출 금지 합의"

김홍범 입력 2022. 1. 9. 18:47 수정 2022. 1. 10. 06: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8000명을 넘어섰다. 한달 전인 지난달 8일(122명)보다 70배 늘었다. 미군기지가 있는 오키나와 등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급증했으며, 유동인구가 늘어나는 연말연시라는 점도 한 몫했다. 또 지난해 말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무료 검사소를 꾸준히 늘린 점도 확진자 통계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4일 도쿄 간다묘진 신사에서 사람들이 새해 사업 번창과 경제 번영을 기원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잠잠하던 일본에선 갑작스런 확진자 폭증으로 6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 NHK에 따르면 지난 8일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8480명 발생했다. 9일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8078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한동안 안정적으로 유지되던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9월 이후 약 4개월 만에 다시 재확산한 셈이다. 8일 도쿄는 1223명을 기록해 도쿄올림픽 직후인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하루 1000명 이상으로 치솟았다.

갑작스런 재확산은 오미크론 변이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일본의 오미크론 변이 누적 확진자는 지금까지 2113명이다. 지난 7일엔 하루 435명으로 최근 급증했다.

특히 오키나와(沖縄)·히로시마(広島) 등 인근에 주일 미군기지가 있는 현에서 오미크론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야마구치현(山口) 이와쿠니(岩國) 기지에서도 최근 보름 동안 400여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외무성은 기지 내 감염자의 절반 이상이 오미크론 감염자일 것으로 추정했다. 단, 주일미군 당국은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이를 밝히지 않았다.

지난 5일 일본 수도 도쿄 소재 총리 관저를 들어가기 앞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

미군기지발 오미크론이 확산하자 오키나와 현 주민들은 강력 반발했다. 이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이날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미국 측과 협의 결과 (주일 미군의) 불필요한 외출은 하지 않는 것으로 대략 합의했다”고 했다.

9일엔 내각 출범 후 처음으로 오키나와·히로시마·야마구치 현에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오키나와현은 음식점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제한했으며, 야마구치·히로시마 현은 오후 8시까지로 제한했다. 또 중점조치에 해당하지 않은 현도 독자적인 방역을 강화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