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경 여론조사] 국민 60% "미중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 유지해야"

이지은 입력 2022. 1. 3. 13:18 수정 2022. 2. 9. 14: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 60%는 차기 정부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 상황 속에서 우리 정부의 적절한 태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60.3%는 '양국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 60%는 차기 정부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54.7%는 미래지향적이고 유연한 태도로 일본과의 갈등을 해결하기를 원했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 상황 속에서 우리 정부의 적절한 태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60.3%는 ‘양국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전통적 동맹 관계인 미국과의 관계를 더 중시해야 한다’는 응답이 28.4%였고, ‘경제적 의존이 크기 때문에 중국과의 관계를 더 중시해야 한다’는 응답은 6.8%에 그쳤다.

전략적 모호성 유지 의견은 특히 40대(74.2%)와 광주·전북·전남(74.3%) 지역, 민주당·정의당(76.4%), 열린민주당(77.1%) 지지층에서 강하게 나타났다. 반면 대미관계 중시 의견은 30대(33.5%)와 대구·경북(40.4%) 지역, 국민의당(60.5%), 국민의힘(52.2%) 지지층에서 강하게 나타났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54.7%가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 유연한 태도로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답했고, ‘과거사에 대한 일본정부의 사과와 보상을 요구하는 등 강경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는 응답이 40.9%로 그 뒤를 이었다. ‘유연한 태도로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이 대다수 계층에서 과반을 차지한 가운데, 50대(64.9%), 강원·제주(65.3%), 국민의힘(71.7%)과 국민의당(65.9%) 지지층, 주부(63%)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 비율을 보였다.

반면 ‘강경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는 응답은 20대(48.5%)와 40대(49.4%), 광주·전북·전남(47.0%) 지역, 민주당(57.1%), 정의당(61.9%), 열린민주당(58.8%) 지지층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