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남지현·박지후, '작은 아씨들' 출연 확정..세 자매로 뭉친다

장수정 입력 2021. 12. 23. 09: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가 '작은 아씨들'에서 대한민국의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세 자매의 이야기를 그린다.

23일 tvN 새 드라마 '작은 아씨들' 측은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의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년 방송

배우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가 '작은 아씨들'에서 대한민국의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세 자매의 이야기를 그린다.


ⓒBH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 숲

23일 tvN 새 드라마 '작은 아씨들' 측은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의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 세 자매가 '돈'이라는 인생의 숙제를 풀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영화 '아가씨' '친절한 금자씨', 드라마 '마더' 등을 쓴 정서경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빈센조' '왕이 된 남자' 등을 연출한 김희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작은 아씨들' 측에 따르면 김고은은 돈으로 가족을 지키고 싶은 첫째 오인주로 분한다. 지독한 가난 속에서 자란 오인주는 일찌감치 돈이 곧 보호자라는 것을 깨달았다. 남들만큼 사는 것이 꿈의 전부였던 그 앞에 삶을 통째로 뒤흔드는 사건이 벌어진다.


남지현은 돈에 영혼을 팔고 싶지 않은 둘째 오인경 역을 맡았다. 오인경은 명민하고 사명감 투철한 보도국 기자로 언제나 '옳은 일'을 위해 움직인다. 늘 가난했고, 여전히 가난하지만 돈 때문에 고개를 숙이는 일은 없다. 처음 기자가 되고 마주했던 의문의 사건이 다시금 가까이 와 있다는 걸 느낀 그는 본능적으로 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자신을 위해 애쓰는 두 언니의 사랑이 버거운 셋째 오인혜 역은 박지후가 맡는다. 오인혜는 가난한 형편 탓에 좋은 물감 한 번 써본 적 없지만, 타고난 그림 실력으로 명문 예고에 진학한 인물.


'작은 아씨들' 제작진은 "하나의 사건 안에 세 자매의 삶이 짜임새 있게 얽혀 들어가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거대한 힘에 맞서 삶의 방향을 찾아 나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가 강렬하고도 흥미롭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작은 아씨들'은 오는 2022년 방송된다.

Copyright©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