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중 5세 아이 콧속에서 부러진 면봉..사흘 뒤 배변 배출

이지영 입력 2021. 12. 8. 23:45 수정 2021. 12. 9. 06: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검체채취 면봉. 연합뉴스


경기 하남시의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5살 남자아이의 콧속에 검체 채취용 면봉이 들어가는 사고가 났다.

8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A군이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하던 중 고개를 움직여 의료진이 잡고 있던 면봉이 부러져 콧속으로 들어갔다.

당시 A군은 코피를 흘리면서 고통스러워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콧속에서 면봉을 찾을 순 없었다.

대학병원에서도 엑스레이와 초음파 검사 등을 했지만 면봉을 찾지 못했다.

면봉은 사흘 뒤 대변과 함께 배출됐다.

A군의 부모는 “고통의 시간이 너무나 길었다. 다시는 코로나 검사를 하지 않고 싶다. 너무나 무섭다”고 토로했다.

하남시 보건당국은 “면봉이 소화기로 넘어갔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꺼내기보다는 배변으로 배출하는 게 낫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