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과 친분..윤우진 전 세무서장 억대 수수 혐의 구속

김민중 입력 2021. 12. 7. 23:37 수정 2021. 12. 8. 11: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2월 7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연합뉴스

윤우진(66) 전 용산세무서장이 7일 인허가 청탁 등의 대가로 1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윤 전 서장은 윤대진(사법연수원 25기)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이고, 두 형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도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이세창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11시 30분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가 윤 전 서장에 대해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청구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법원 “범죄혐의 소명…증거인멸·도망 염려”


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 및 도망할 염려가 있다”라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윤 전 서장은 2017~2018년 인천 지역의 부동산 개발업자 A씨 등 2명을 상대로 “인·허가 및 세무조사 무마 등에 필요한 로비를 해주겠다”며 1억 3000만원가량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정상적인 채무관계였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윤 전 서장 구속으로 과거 용산세무서장 재직 시절 뇌물 혐의 수사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부장검사 임대혁)가 수사하고 있다. 2010~2011년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가 중심이다.

이에 대해선 2012년 경찰이 먼저 수사를 진행한 바 있다. 그러나 수사 도중 윤 전 서장이 해외로 도피했다. 2013년 4월 태국에서 체포돼 강제로 소환됐지만, 검찰은 2015년 2월 무혐의 처분을 했다.

검찰이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는 건 2019년 7월 주광덕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이 해외 도피 및 무혐의 처분 과정에서 수사 당국에 뇌물을 공여하는 등 수사를 무마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윤석열 후보가 경찰 수사를 받던 윤 전 서장에게 중수부 후배 검사 출신 변호사를 소개하는 등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