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에 전세계 빗장..금융시장도 충격 (종합)

김동표 입력 2021. 11. 27. 08: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Omicron) 등장에 세계 각국이 긴장하며 발원지로 추정되는 남아프리카행 항로를 서둘러 걸어 잠그고 있다.

'오미크론'은 남아공 과학자들이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가지 유전자 변이를 일으킨 새로운 변이가 발견됐다고 보고하면서 알려졌다.

홍콩에서 처음 확인된 '오미크론' 감염자는 남아공에서 온 여행객이다.

남아공은 세계보건기구(WHO) 권고가 나오기도 전에 입국 금지 조처를 하는 것은 "성급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지난 26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TV 수리점 옆으로 지나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남아공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B.1.1.529.60'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남아공 당국과 협의를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남아공과 유럽을 연결하는 다수의 항공편 운항이 중단됐다. <사진=EPA연합>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Omicron) 등장에 세계 각국이 긴장하며 발원지로 추정되는 남아프리카행 항로를 서둘러 걸어 잠그고 있다.

'오미크론'은 남아공 과학자들이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가지 유전자 변이를 일으킨 새로운 변이가 발견됐다고 보고하면서 알려졌다.

처음 발견된 것은 아프리카 보츠와나이고 남아공에서 확산 중이다. 이후 홍콩에 이어 이날 이스라엘과 벨기에에서도 확인됐다.

벨기에 '오미크론' 감염자는 터키를 경유해 이집트를 여행하고 지난 11일에 돌아온 젊은 여성으로, 11일 뒤에 감기 유사 증상을 보이고 확진됐다.

홍콩에서 처음 확인된 '오미크론' 감염자는 남아공에서 온 여행객이다. 그런데 캐나다에서 입국한 사람도 같은 호텔 맞은편 객실에서 격리하다가 얼마 후 감염되면서 2차 감염 가능성이 제기됐다.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남아공 여행객이 필터가 없고 밸브가 달린 마스크를 사용했기 때문에 방문이 열렸을 때 공기를 통해 전파됐을 수 있다고 홍콩 보건당국 대변인이 말했다.

영국에도 이미 '오미크론'이 상륙했을 것이라는 의심이 나오고 있다.

◆전세계 국경 통제…남아프리카발 입국 제한

올해 하반기 EU 순회 의장국인 슬로베니아는 트위터에 27개 회원국 보건 전문가 위원회가 "'비상 제동' 조치를 발동하고 남아프리카에서 EU로 입국을 일시적으로 제한하는 데 동의했다"라고 밝혔다.

대상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 7개국이다.

EU 회원국들은 '오미크론'이 유럽에 이미 상륙한 것이 알려지자 신속하게 이 같은 조치에 동의했다.

이날 벨기에에서 첫 사례가 나왔다. 벨기에는 27일부터 3주간 나이트클럽을 닫고 식당, 술집, 크리스마스 마켓, 문화 시설은 오후 11시까지만 영업하도록 하는 내용의 추가 방역조치를 발표했다.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네덜란드, 스페인, 오스트리아, 스위스, 러시아 등은 앞서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 차단이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

싱가포르, 일본 등 아시아,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미국, 캐나다 등 미주 국가들도 속속 국경 통제에 나섰다.

남아공은 세계보건기구(WHO) 권고가 나오기도 전에 입국 금지 조처를 하는 것은 "성급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국제사회는 새 변이에 관한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경 통제로 다소나마 시간을 벌어둬야 한다는 입장이다.

세계보건기구는 새 변이 분석에 "수 주가 필요하다"고 했고,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한 바이오엔테크는 현재 백신이 새 변이에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분석 결과가 2주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공포에 글로벌 금융시장이 휘청거렸다. 미국 뉴욕증시는 올해 들어 최대폭 급락했고, 앞서 장을 마친 유럽의 주요 증시도 거의 폭락 수준이었다. <사진=로이터연합>

◆WHO "오미크론, 재감염 위험 높다"…글로벌 증시 폭락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B.1.1.529로 불리던 새 변이에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를 붙여 '오미크론'(Omicron)이라고 명명했다.

또,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분류하면서 "예비 증거에 따르면 다른 변이와 비교했을 때 재감염 위험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나 치명률이 심각해지고 현행 치료법이나 백신에 대한 저항력이 향상돼 초기 조사가 진행 중일 때 우려 변이로 분류한다.

영국 보건안전청(HSA)은 "지금까지 본 것들 가운데 최악(worst)"이라며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이 극적으로 다르다고 평가했다.

세계 증시는 이날 '검은 금요일'을 맞았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2.53% 급락하며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고 유럽 증시도 4% 넘게 폭락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도 10% 넘게 추락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