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랄라랜드' 김현정 "음악방송 1위 하면 나이트클럽서 회식"

김예은 입력 2021. 10. 25. 14: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랄라랜드' 김현정이 동료 가수들과 함께 나이트클럽을 휩쓸었던 90년대 전성기 시절 추억을 소환한다.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12회에서는 90년대 댄스 퀸 김현정이 '레전드 가수' 겸 일일 선생님으로 출연, 신동엽-김정은-이유리-조세호-황광희와 이날의 게스트인 블락비 태일-우주소녀 다영에게 고음 창법의 모든 것을 전수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랄라랜드’ 김현정이 동료 가수들과 함께 나이트클럽을 휩쓸었던 90년대 전성기 시절 추억을 소환한다.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12회에서는 90년대 댄스 퀸 김현정이 ‘레전드 가수’ 겸 일일 선생님으로 출연, 신동엽-김정은-이유리-조세호-황광희와 이날의 게스트인 블락비 태일-우주소녀 다영에게 고음 창법의 모든 것을 전수한다.

이날 김현정의 등장에 김정은과 황광희는 김현정의 ‘댄스곡 메들리’ 무대를 직접 선보이며, 당시 안무를 완벽 재현한다. 이와 함께 ‘가요계 후배’ 태일은 “중학교 시절 노래를 따라부르던 주인공과 직접 만나게 되어 영광”이라며 감격하고, 다영은 평소 애창곡이라는 ‘거짓말처럼’을 청아한 음색으로 선보여 랄라 멤버들의 박수를 받는다.

무엇보다 김현정은 파워풀한 댄스곡으로 대한민국을 휩쓸었던 90년대를 회상하며, “예전에는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면 나이트 클럽에서 회식을 쐈다. 당시 가수들이 나이트 클럽에 총집합해 함께 춤을 췄다”며 ‘라떼 토크’를 개시한다. 이에 신동엽은 “그때마다 서장훈이 앞에서 어슬렁거렸다”고 깜짝 폭로한다. 하지만 김현정은 “왜 그때마다 클럽에 계셨던 거죠?”라고 반문, 신동엽의 귀를 빨개지게 만든다. 모두를 웃음 도가니에 빠트린 90년대 나이트클럽 비하인드 ‘썰’과 김현정의 시원시원한 히트곡 퍼레이드가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제작진은 “김현정이 소름 돋는 가창력으로 자신의 히트곡 무대를 아낌없이 선보이는가 하면, 메탈부터 판소리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공연으로 연신 탄성을 이끌어냈다”며 “맏형 신동엽부터 막내 다영까지 세대를 불문하고 모두 가 90년대 댄스 바이브에 물드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김현정 편은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채널A ‘레전드 노래교실-랄라랜드’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