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아내, 새벽에도 한상차림 뚝딱.."내조 잘할게요" [전문]

김예나 입력 2021. 10. 24. 08: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수근 아내 박지연이 내조의 여왕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박지연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개승자 녹화하고 이제 오셨다. 늦게 끝났는데도 뭔가 설레보이는 남편 얼굴에 저까지 이 시간에 요리하는 게 힘들지가 않다"고 글을 남겼다.

박지연은 늦은 시간까지 방송 녹화하느라 고생한 이수근을 위해 먹음직스럽게 한상을 차려 힘을 실었다.

박지연은 "개그 무대가 꼭 잘 돼서 유행어도 따라하고 일요일 저녁을 마무리하는 날이 또 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이수근 아내 박지연이 내조의 여왕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박지연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은 개승자 녹화하고 이제 오셨다. 늦게 끝났는데도 뭔가 설레보이는 남편 얼굴에 저까지 이 시간에 요리하는 게 힘들지가 않다"고 글을 남겼다. 

박지연은 늦은 시간까지 방송 녹화하느라 고생한 이수근을 위해 먹음직스럽게 한상을 차려 힘을 실었다. 박지연은 "개그 무대가 꼭 잘 돼서 유행어도 따라하고 일요일 저녁을 마무리하는 날이 또 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저는 남편이 건강한 웃음 드릴 수 있게 내조 잘 할게요"라고 다짐했다. 

한편 박지연은 이수근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다음은 박지연 글 전문.

오늘은 개승자 녹화하고 이제 오셨어요
늦게 끝났는데도 뭔가 설레여보이는 남편 얼굴에 저까지 이 시간에
요리하는게 힘들지가 않네요
고생 끝에 밥이온다를 보는데 신인분들이 윤형빈 오빠께 자기들이 더 열심히 할테니까 소극장문 닫지만 말아달라는거 보고 얼마나 눈물이 나던지
그거 본지 얼마 안됐는데 오늘 울언니가 다시 무대에 올랐다는거 듣고 또 울컥 제가 뭐라고 그냥 막 개그 무대가 꼭 잘되서 유행어도 따라하고 일요일 저녁을 마무리하는 날이 또 왔으면 좋겠고 .그냥그냥 저는 남편이 건강한 웃음 드릴 수 있게 내조 잘 할게요
따뜻한 밤 되세요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