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시장 시설 결재문서 남은 서고도 압수수색

한영혜 입력 2021. 10. 22. 21:25 수정 2021. 10. 23. 06: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할 당시 시청의 시청 4층에 위치한 서고도 수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21일 오후 2시 20분쯤 성남시청에 검사와 수사관 등 23명을 보내 시장실과 비서실, 시청 서고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밤 10시께 마무리됐다.

이때 검찰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근무하던 때 결재했던 문서도 서고에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시장실에서 은수미 현 시장이 사용하는 컴퓨터를 포함해 PC 8대를 수색해 ‘대장동’, ‘이재명’ 등의 키워드로 관련 파일들을 확보했다고 한다.

아울러 은수미 시장에게 올린 업무보고 자료, 국정감사에 낸 자료, 대장동 언론보도에 대해 팩트체크한 파일들도 가져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은수미 현 성남시장이 업무를 본 지 3년이 훌쩍 지났고, 비서실 직원도 전부 물갈이된 만큼 이재명 경기지사가 시장 시절 생산한 자료들이 얼마나 남아있을지는 미지수다.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20여일이 지난 시점에야 등 떠밀리듯 압수수색을 나간 탓에 직원들이 이미 관련 자료를 처분했을 가능성도 한쪽에서 거론되고 있다.

검찰은 이달 15일 성남시청을 1차 압수수색할 때도 대장동 사업 관련 부서에서만 자료를 확보하고 시장실, 비서실은 제외해 뒷북·부실 수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뒤늦은 시장실 압수수색에 대해 “시장실을 안 가려던 게 아니라 단계를 밟아나가는 과정이었다”며 “‘누가 대상이다, 아니다’라고 말은 못 하지만 의혹 관련자들을 다 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