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을 하면 돈이 된다? 'P2E' 뛰어드는 게임사들

조광민 입력 2021. 10. 22. 16:12 수정 2021. 10. 24. 19:3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게임 시장에서 P2E(Play to Earn) 모델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해 'P2E' 게임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한 위메이드 '미르4'를 시작으로, 다양한 국내 게임사들이 글로벌 'P2E' 게임 시장 진출에 나서는 모습이다. 다만, 국내의 경우에는 제도적인 이유로 'P2E' 게임을 서비스할 수 없다.

'P2E' 게임은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 토큰) 등 블록체인 기술을 더해, 게임을 통해 얻은 재화나 아이템을 가상화폐로 거래해 게이머들이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게임을 말한다. 기존에는 게임 내 재화나 아이템이 게임 내에서만 통용됐으나, 블록체인과 결합하면서 코인 등 가상화폐 형태로 변환할 수 있어 실제 현금의 획득이 가능하다.

특히, 'P2E' 게임은 이용자 친화적이라는 것도 강점이다. 게임사에서는 코인 교환 시 발생하는 수수료 정도만 수취하고 나머지 수익은 이용자에게 돌려준다. 'P2E' 게임의 이러한 특성이 많은 이용자에게 사랑받고 있다.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스카이마비스 블록체인 게임 '액시인피니티'의 경우 글로벌 하루 이용자가 150만 명을 넘기도 했으며, 동명의 코인 가격이 폭발적으로 상승해 시가총액이 300억 달러(한화 약 35조 원)를 넘어서 한 때 전 세계 5위에 해당하는 게임사에 등극하기도 했다.

미르4 글로벌 버전 동시 접속자 수 80만 명 돌파

국내에서는 블록체인 사업에 꾸준히 노력을 기울여온 위메이드가 빠르게 치고 나가고 있다. 위메이드는 자사의 대표작 '미르4'의 글로벌 버전에 블록체인 시스템을 더했다.

게이머들은 '미르4' 내에서 흑철을 채광해 드레이코 코인으로 교환할 수 있다. 교환 비율은 흑철 10만 개당 드레이코 1개다. 드레이코 코인은 위믹스 코인으로 교환하거나 다른 코인인 클레이로 교환해 해당 코인이 거래되는 거래소에서 현금화가 가능하다.

지난해 11월 국내 론칭을 통해 기본적인 재미와 탄탄한 시스템을 인정받은 '미르4'는 블록체인을 더한 글로벌 버전을 선보여 글로벌 시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미 게임의 동시접속자 수는 80만 명을 넘어섰다.

위메이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내달 16일 아이템을 NFT화해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를 구축한다. 이후에는 캐릭터의 NFT화도 추가해 'P2E' 시스템에 날개를 단다.

플레이댑 P2E 게임 진출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 플레이댑도 'P2E' 모델 게임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오는 10월 27일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신과함께 : 여명의 기사단(이하 신과함께)'의 'P2E' 버전을 내놓는다.

플래이댑은 '신과함께'의 출시에 앞서 지난 20일부터 NFT 스테이킹 서비스(한국, 중국 제외)를 진행 중이다. NFT 스테이킹이란, 일정 기간 NFT를 예치해두고 이자, 보상 등을 받는 형태의 서비스를 의미한다.

플레이댑의 NFT 스테이킹은 'P2E' 게임 참여를 위해 필요한 과정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해 참여자들에게 수익을 투명하게 배분하면서도, 서비스 관련 어뷰징(부당 이득 취득) 이슈를 막기 위해 도입했다.

NFT 스테이킹을 완료한 사용자들은 오는 27일 오픈되는 '신과함께'의 'P2E' 전용 서버에 바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에 따른 일일 및 주간 보상을 가상화폐인 PLA(플라)로 받을 수 있다.

111퍼센트 블록체인 게임 진출 선언

'랜덤다이스'로 유명한 111퍼센트(111%)도 블록체인 게임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블록체인 게임의 대중화와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올해를 목표로 자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며, 내년 2분기 게임 출시를 위한 게임 기획 단계에 착수했다.

111퍼센트는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블록체인을 모르는 이용자까지도 쉽게 게임을 시작하고 'P2E'만의 색다른 재미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캐주얼 게임에 주력한다.

111퍼센트 내부에는 게임의 '룰'만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R'셀이 있다. 111퍼센트는 이 'R'셀에서 개발한 독창적인 '룰' 또는 기존 출시했던 인기 게임을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재해석 및 개발하여 111퍼센트만의 색채와 재미의 본질을 그대로 녹여낼 계획이다.

이 외에도 룽투코리아가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P2E' 게임을 준비 중이다. 게다가 컴투스, 게임빌, 엠게임 등 다수의 회사들이 블록체인 게임에 큰 관심을 내비치고 있다. 특히 컴투스의 경우 최근 블록체인 게임 업체 '애니모카 브랜즈'와 NFT 전문기업 '캔디 디지털'에 투자를 진행하며 관련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 밝히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P2E'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라며, "'P2E'로 이용자들의 관심을 끌거나 이슈를 만들 수는 있지만, 실질적으로 인기를 끌기 위한 핵심은 게임의 재미에 있다.”고 밝혔다.

사용자 중심의 게임 저널 - 게임동아 (game.donga.com)

ⓒ게임동아 & GameDong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