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잘한다' 38%..민주당은 하락세 [갤럽]

정원우 입력 2021. 10. 22. 11: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하락 흐름을 딛고 반등했다.

한국갤럽이 10월 셋째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물어본 결과 '잘하고 있다'라는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2%p 오른 38%를 기록했다.

긍정평가는 9월 5주(38%)를 정점으로 2주 연속 떨어지다가 3주 만에 반등했다.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도 전주보다 3%p 내린 54%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文 긍정 38% vs 부정 54%
국민의힘 34% vs 민주당 31%
한국갤럽 10월 셋째주 자체조사

[한국경제TV 정원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하락 흐름을 딛고 반등했다. 정당지지도에서는 국민의힘의 우세가 이어졌다.

한국갤럽이 10월 셋째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물어본 결과 '잘하고 있다'라는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2%p 오른 38%를 기록했다.

긍정평가는 9월 5주(38%)를 정점으로 2주 연속 떨어지다가 3주 만에 반등했다. 5주 연속 30%대에 머물렀다. 긍정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코로나19 대처'(18%), '외교/국제관계'(14%) 등을 꼽았다.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도 전주보다 3%p 내린 54%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최근 50%대 중반에서 등락을 보이고 있다.

부정평가자들은 이유로 '부동산 정책'(33%)을 가장 지적했고 '경제/민생문제 해결부족'(10%), '전반적으로 부족하다'(9%) 등이 뒤를 이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격차는 16%p로 다소 좁혀졌다.

정당지지도에서는 국민의힘 우세가 이어졌다. 국민의힘은 전주보다 1%p 오른 34%, 더불어민주당은 1%p 내린 31%를 나타냈다. 두 당의 격차는 3%p로 소폭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최근 2주 연속으로 민주당에 앞섰다.

이밖에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5%, 정의당 4%, 열린민주당 3%, 국민의당 2%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 자체조사로 지난 10월 19일부터 21일까지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