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UAE와 최종예선, 11월11일 고양서 개최

박린 입력 2021. 10. 22. 10: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2일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은 뒤 찰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대표팀이 다음달 아랍에미리트(UAE)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5차전 홈 경기를 경기도 고양에서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11월 11일 UAE와 홈경기 장소를 고양종합운동장으로 확정했다. 킥오프 시간은 오후 8시”라고 22일 밝혔다. 대표팀은 올해 6월 고양에서 아시아 2차예선을 치른 바 있으며, 당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 레바논을 모두 이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최종예선에서 2승2무(승점8)를 기록, 이란(승점10)에 이어 조 2위를 기록 중이다. 한국은 UAE와 5차전에 이어 16일 이라크와 원정 6차전을 치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