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 염문설' 이어 이번엔 취재진에 '총' 겨눴다..佛 유력 대선 후보, 도 넘은 장난

나예은 입력 2021. 10. 21. 22:44 수정 2021. 10. 22. 09: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20대 보좌관과 해변에서 포옹하고 있는 사진으로 염문설에 휩싸였던 프랑스 유력 대선후보 '에리크 제무르'가 이번에는 취재진에 총을 겨누는 장난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극우 성향의 프랑스 유력 대선후보 에리크 제무르(63)는 이날 오전 파리에서 열린 국제방위산업전시회에 참석해 이같은 장난을 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취재진에 총 겨누고 있는 에릭 제무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최근 20대 보좌관과 해변에서 포옹하고 있는 사진으로 염문설에 휩싸였던 프랑스 유력 대선후보 '에리크 제무르'가 이번에는 취재진에 총을 겨누는 장난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극우 성향의 프랑스 유력 대선후보 에리크 제무르(63)는 이날 오전 파리에서 열린 국제방위산업전시회에 참석해 이같은 장난을 쳤다.

제무르는 고정밀 저격 소총을 관찰하던 중 갑자기 몸을 돌려 취재진에게 총을 들이댔다. 그는 "이게 웃겨? 물러서라"라며 "웃지 말고 손 들어"라고 말했다. 이에 취재진은 불쾌함을 표하며 그의 행동에 대한 저의를 묻자 "정치적 메시지도, 위협도 아니다"라고 답한 후 소총을 전시대에 내려놨다.

에리크 제무르. /사진=연합뉴스

이후 제무르의 행동에 프랑스 정치권은 분노를 표했다. 마를렌 시아파 프랑스 내무부 시민권 담당 국무장관은 "재미없다, 끔찍하다. 언론 탄압을 진지하게 말했던 제무르이기에 더욱 그렇다"며 "민주주의에서 언론의 자유는 장난이 아니다.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제무르는 "시아파는 얼간이"라며 "기괴한 논란을 야기하려 애쓴다"고 반박했다.

전진하는공화국(LRM) 소속 휴그 렌슨 프랑스 국회 부의장도 "전례 없는 일"이라며 "정치는 이런 식으로 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제무르는 최근 35세 연하의 보좌관 사라 크나포와의 염문설에 휩싸인 바 있다. 프랑스 한 주간지는 지난달 남프랑스 해변에서 20대 여성 보좌관과 밀회를 즐기는 제무르의 사진을 폭로했다. 제무르는 아내와 3명의 자녀가 있는 유부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무르는 지난 6일 프랑스 현지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17%의 지지율을 얻어 극우 정당 국민연합(RN) 마린 르펜 대표를 누르고 마크롱 대통령(24%)을 바짝 추격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