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으로 만나는 청년 전태일..'태일이', 12월 1일 개봉 확정

김유진 입력 2021. 10. 21. 17: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화 '태일이'(감독 홍준표)가 오는 12월 1일로 개봉을 확정하고 청년 전태일의 결연한 모습과 함께 뜨거운 울림을 예고하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태일이'는 1970년 평화시장, 부당한 노동 환경을 바꾸기 위해 뜨겁게 싸웠던 청년 전태일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포스터는 근로기준법전을 품에 안은 청년 전태일의 굳건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태일이'(감독 홍준표)가 오는 12월 1일로 개봉을 확정하고 청년 전태일의 결연한 모습과 함께 뜨거운 울림을 예고하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태일이'는 1970년 평화시장, 부당한 노동 환경을 바꾸기 위해 뜨겁게 싸웠던 청년 전태일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포스터는 근로기준법전을 품에 안은 청년 전태일의 굳건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전태일의 일터였던 평화 시장을 배경으로 그를 둘러싼 따스한 불빛은 모두가 함께 사는 세상을 꿈꿨던 청년 전태일의 감정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다. 

'태일이'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되며 관객들에게 호평 받았다.

여기에 배우 장동윤, 염혜란, 진선규, 권해효, 박철민, 태인호까지 세대별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다채로운 목소리 연기를 선보이며 눈부신 열연을 예고한다. 

또 1970년대 삶의 공간과 사람들의 모습을 최대한 리얼하면서도 서정적으로 담아낸 작화와 친숙한 그림체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태일이'는 한국 애니메이션 사상 최고 흥행 성적을 기록한 '마당을 나온 암탉'을 제작한 명필름의 두 번째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제작 단계부터 카카오같이가치 크라우딩 펀딩을 통해 1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 1억 원이 넘는 모금 달성에 성공하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영화 '태일이' 1970인 제작위원'부터 광주, 대구, 부산, 제주 등 지역 시민사회의 각계각층 서포터즈들까지 힘을 보태며 많은 이들이 뜻을 모아 함께 만드는 작품으로 더욱 의미를 더하고 있다. 

'태일이'는 오는 12월 1일부터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 명필름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