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이유리, 손하트로 매력 발산..갈수록 귀여워지네

이창규 입력 2021. 10. 21. 11: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이유리가 일상을 공유했다.

이유리는 2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이름을 적은 뒤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리는 체크무늬 상의를 입은 채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하트를 날리는 모습이다.

한편, 1980년생으로 만 41세인 이유리는 2001년 드라마 '학교4'로 데뷔했으며, 2010년 12살 연상의 목사와 결혼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이유리가 일상을 공유했다.

이유리는 2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이름을 적은 뒤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리는 체크무늬 상의를 입은 채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하트를 날리는 모습이다. 이전에 공개됐던 '랄라랜드' 무대를 위한 모습과는 사뭇 다른 귀여움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1980년생으로 만 41세인 이유리는 2001년 드라마 '학교4'로 데뷔했으며, 2010년 12살 연상의 목사와 결혼했다.

현재는 '편스토랑'과 '랄라랜드'에 고정 출연 중이다.

사진= 이유리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