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타운' 김정, 엄태구 지시로 유재명 납치했다 '충격'

이이진 입력 2021. 10. 20. 22: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홈타운' 유재명이 김정에게 납치됐다.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 9회에서는 최형인(유재명 분)이 정민재(김정)에게 납치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민재는 조경호(엄태구)의 지시에 따라 최형인을 납치했고, 최형인은 "당신 그 사람이군요. 조정현 씨 동창 정민재"라며 쏘아붙였다.

특히 조경호는 정민재에게 전화를 걸었고, 최형인과 직접 통화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홈타운' 유재명이 김정에게 납치됐다.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 9회에서는 최형인(유재명 분)이 정민재(김정)에게 납치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민재는 조경호(엄태구)의 지시에 따라 최형인을 납치했고, 최형인은 "당신 그 사람이군요. 조정현 씨 동창 정민재"라며 쏘아붙였다.

정민재는 "근데 제가 누군지가 뭐가 중요하겠습니까. 저는 그저 그분의 부름에 따르는 개미에 지나지 않습니다. 졸업하자마자 여기 취직한 것도 다 그분의 뜻. 전부 다 오늘 이 순간을 위한 준비였습니다"라며 설명했다.

특히 조경호는 정민재에게 전화를 걸었고, 최형인과 직접 통화했다. 최형인은 "어떻게 알고 있었지. 내가 여기로 올지. 계속 날 감시하고 있는 건가"라며 발끈했고, 조경호는 "그런 거 아니에요. 저는 당신을 오랫동안 기다렸어요. 우리는 반드시 만나야만 할 사람들이니까요. 당신의 얼굴을 처음 본 순간 나는 깨달았어요. 이 사람 아직 아무것도 모르고 있구나. 그래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내 눈앞에 이 어리석은 인간은 절대로 미래의 끝으로 갈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라며 못박았다.

최형인은 "미래의 끝. 그건 또 무슨 헛소리야"라며 독설했고, 조경호는 "그건 아직 말해줄 수 없어요. 우리가 제대로 된 이야기를 나누려면 당신이 내가 원하는 답을 가져와야 하거든요"라며 털어놨다.

최형인은 "네가 하는 말은 다 개소리야. 조경호 이 새끼 이 동네에 복수가 하고 싶은 거구나. 과거에 너한테 있었던 그 지옥 같은 일들이 사실은 복지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뻔히 알면서도 남일처럼 외면했던 사주시 사람들 탓이라고 생각했던 거야. 그래서 다 죽이고 싶었던 건가? 고통스러운 과거를 핑계로 스스로 면죄부를 줘가면서"라며 분노했다.

그러나 조경호는 "네. 제법이에요. 아쉽게도 내가 원하는 답은 아니에요. 이 이야기는 한가족 복지원에서 시작된 건 맞아요. 당신 입에서 끝나는 이야기이지. 정해진 미래는 바꿀 수 없다는 거. 당신은 그것만 생각하면 돼요. 지금부터 벌어지는 일을 잘 지켜봐요. 결국에는 아무것도 바꿀 수 없음을 받아들이세요"라며 경고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